전체메뉴
넵스, 독일 명품 주방가구 ‘슐러’ 국내 독점 공급 계약 체결
더보기

넵스, 독일 명품 주방가구 ‘슐러’ 국내 독점 공급 계약 체결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4 15:14수정 2019-11-14 15: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슐러 크리스토프 수출 총괄(좌)과 넵스 김범수 대표이사(우)가 국내 독점 공급 계약을 맺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넵스)

종합 가구 기업 넵스(대표 김범수)는 독일 명품 주방가구 브랜드 ‘슐러(Schuller)’를 국내 시장에 독점 전개한다고 14일 밝혔다.

넵스는 국내에서 지속적으로 성장 중인 수입 주방 사업 분야 강화를 위해 지난 13일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슐러와 국내 시장에 대한 독점 공급 및 유통에 관한 계약을 체결하였으며 이를 통해 다양한 평형대에 적용 가능한 폭넓은 브랜드 및 제품 라인업을 갖추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넵스에 따르면 1966년 설립된 슐러는 세계 최고 수준의 체계화된 모듈 시스템과 대규모 자동화 생산 공장을 기반으로 전 세계 주방 가구 분야를 선도하는 글로벌 5대 주방가구 전문 기업으로 전량 독일 생산을 원칙으로 한다. 2018년에는 주방가구 단일 품목으로 6억 5000만 달러(한화 약 7000억)의 매출을 올릴 만큼 실력과 전문성을 인정받았다.


독일 헤리에덴 지역에 위치한 14만 1000㎡의 대규모 공장에서 전량 생산되는 슐러의 모든 제품들은 스마트 스캐닝 시스템을 거쳐 완성되는데, 부품 하나하나에 부여된 바코드로 제품 누락, 하자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다. 또한, 슐러는 최근 주방의 퀄리티를 높이기 위한 천연소재 상판 브랜드 시스테모(Systemo)를 론칭하며 세계 시장에서 주방 제조 기술의 혁신을 불러일으키는 등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다각적인 활동들을 펼치고 있다.

주요기사

독일 슐러 외에도 이탈리아 하이엔드 프리미엄 주방가구 브랜드 ‘세자르(CESAR)’를 국내에 독점 수입, 판매하고 있는 넵스는 국내에 적용 가능한 다양한 브랜드 및 제품 라인업으로 향후 국내 재개발·재건축과 같은 재정비 사업 분야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넵스 김범수 대표이사는 “이번 독점 공급 계약 및 기술 제휴 체결로 슐러와의 협력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게 됐다”며 “넵스는 슐러가 국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게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고, 또한 앞으로도 다양한 해외 브랜드를 국내에 지속적으로 소개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