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조국, 권력·가족 비리 국민 앞에 진실 털어놔야”
더보기

한국당 “조국, 권력·가족 비리 국민 앞에 진실 털어놔야”

뉴스1입력 2019-11-14 12:33수정 2019-11-14 12: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 News1

자유한국당이 1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검찰 소환조사에 대해 “청와대가 마당 깔아 준 권력형 비리, 가족 비리에 대한 진실을 국민 앞에 털어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국 오늘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소환조사를 받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전 대변인은 “그동안 사회적 관심이 높았던 무수한 사건의 피의자들이 검찰청 포토라인에 선 것을 생각해본다면 이런 속전속결 비공개 소환 역시 특혜”라며 “79일 만에 소환이다. 늦어도 너무 늦은 감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은 국민을 경악하게 한 비리 의혹이 터져 나올 때마다 시종일관 SNS 정치와 감성팔이로 발뺌해왔다”며 “위선의 끝판왕 행태다. 그러나 검찰의 칼끝을 피해갈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전 대변인은 “조 전 장관은 아내가 추가기소 된 당일에도 SNS를 통해 본인의 정치를 하고 있었던 비정한 가장이다. 가족을 불행의 사태로 밀어 넣은 장본인은 누가 뭐라 해도 조 전 장관”이라며 “그의 욕망에 보조를 맞춰준 것은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 비리에 덧붙여 유재수 전 주목해야 한다. 청와대 감찰 무마, 은폐사건의 중심 역시 조국”이라며 “청와대가 얼마나 조직적으로 움직였는지 여부도 밝혀져야 한다. 이제 대단원의 서막이 오른 셈”이라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특권과 반칙으로 점철된 조 전 장관과 그 일가를 비호하는 청와대와 민주당은 수험생과 학부모, 국민을 볼 낯이 있는가”라며 “조 전 장관은 비위 사실을 낱낱이 국민 앞에 밝히는 것이 일말의 양심을 다하는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