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軍, 기업회장 사열 논란에 “부적절…대책 마련”
더보기

軍, 기업회장 사열 논란에 “부적절…대책 마련”

뉴시스입력 2019-11-14 11:52수정 2019-11-14 11: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M그룹 우오현 회장, 30사단서 표창장 주고 장병 훈시

우오현 SM그룹 회장이 명예 사단장 자격으로 장병을 사열해 논란이 된 가운데, 군은 행사가 부적절했다는 점을 인정하며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14일 육군에 따르면 우 회장은 12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제30기계화보병사단 국기 게양식에 한미동맹 친선협회 고문 겸 명예 사단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우 회장은 30사단장과 함께 연병장 사열대에 올라 우수 장병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그는 장병을 대상으로 훈시한 뒤 30사단장과 함께 나란히 오픈카에 올라 장병을 사열했다.


이에 육군 내부에서도 군의 품격을 떨어뜨리는 행사라거나 의장행사까지 해준 것은 도가 지나치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주요기사

이번 행사가 국방부 훈령에 위배된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국방부 ‘민간인의 명예군인 위촉 훈령’에 따르면 명예군인의 최고 계급은 명예대령이다. 사단장은 2성 장군인 소장 계급이 맡는다는 점에서 우 회장에게 명예사단장 계급을 준 것 자체가 논란거리다.

게다가 이 훈령에는 명예군인 예우의 수준이 정해져있지 않아서 초청행사시 기준이 모호한 측면이 있다.

훈령 내용을 살펴보면 명예군인 위촉 대상은 ‘군 발전에 기여한 공로자’, ‘대군 신뢰도 향상이나 지지기반 확충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되는 인원’ 등이다.

훈령에는 ‘(명예군인의) 최초 계급은 위촉 취지와 대상자의 경력, 사회적 신분 및 군에 기여한 공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인사심의 위원회 의결을 거쳐 위촉권자가 정한다’는 내용이 있다.

이번 논란에 대해 군은 부적절한 부분이 있었음을 인정하며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육군 관계자는 이날 오전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행사 간에 일부 부적절한 부분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해당 부대는 한미동맹친선협회와 지속적인 교류를 해 왔다. 그리고 교류 강화를 위해서 협회고문을 명예사단장으로 위촉한 바 있다”며 “행사 1주년을 맞아서 후원에 대한 감사와 민군협력의 일환으로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부대 국기 게양식 행사 시 초청 행사를 실시했다”고 행사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