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보수통합 첫째 조건은 ‘황교안, 의원·당대표·대통령 포기’”
더보기

박지원 “보수통합 첫째 조건은 ‘황교안, 의원·당대표·대통령 포기’”

뉴스1입력 2019-11-14 10:58수정 2019-11-14 10: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지원 무소속 의원 © News1

제3지대 신당 창당 모임인 대안신당(가칭)에서 활동 중인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14일 ‘황교안 불출마’와 ‘전원 공천’을 보수 대통합의 전제 조건으로 꼽았다. 그러면서 “그렇기 때문에 저는 보수 대통합이 이뤄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보수 대통합은) 딱 두 가지 조건이 동시에 이뤄지면 가능하다”면서 “첫째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나는 국회의원도, 당대표도, 대통령 후보도 통합되면 안 하겠다’ 하는 선언”이라고 운을 뗐다.

두 번째 조건에 대해서는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의 변혁(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그리고 친박·비박 한국당 의원들, 거기에다 박형준 등 전 이명박(MB)계들이 합치려고 하는 것”이라며 “그 현역 의원과 주체로 나서는 분들을 전원 공천하겠다고 선언하면 통합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만 황교안 대표도 물러가지 않고, 그분들을 다 공천 주면 총선에 패배한다”며 “그렇기 때문에 저는 보수대통합은 이뤄지지 않는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박 의원은 ‘한국당과 우리공화당, 변혁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 “셋 다 통합은 안 된다”라며 “박형준 전 이명박 대통령 정무수석이 대표로 하는 ‘자유와 공화’가 막후 싱크탱크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공화당에 대해서는 “지금 일정한 특정한 지역에 가서 박근혜가 ‘이 사람 좀 시켜 달라, 그래야 내가 산다’고 말하면 허수아비도 당선된다”며 독자 세력으로 내년 총선에서 생존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은 황 대표에 대해 엄청난 배신감을 가지고 있다”며 “‘나 탄핵될 때 말 한마디 않고 대통령 권한대행(을 지냈고), 들리는 바에 의하면 대통령 권한대행을 하면서 서울구치소 감방에 의자 하나 안 넣어 준, 신경한번 안 써 준 사람’이라고 배신감을 느끼기 때문에 통합은, 제가 볼 때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정치 복귀’ 요구에 침묵하는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에 대해서는 “많은 생각을 하면서 기회를 보고있을 것”이라며 “과연 내가 어떤 당을 선택해야만 대통령 후보가 될 수 있겠는가(를 생각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안 전 대표가 국민의당 시절과 같이 하나의 정당으로 세력화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것은 이미 시험을 한 번 했지 않나”라며 “국민이 한 번은 속아도 같은 일에 두 번은 속지 않는다”라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