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토스, 자본안정성 우려 해소…인터넷은행·증권업 진출‘ 청신호’
더보기

토스, 자본안정성 우려 해소…인터넷은행·증권업 진출‘ 청신호’

뉴스1입력 2019-11-14 10:38수정 2019-11-14 10: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그동안 끊임없이 제기됐던 자본안전성 우려를 해소해 제3인터넷전문은행과 증권업 진출에 청신호가 켜졌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지난 13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주주 전원의 동의를 얻어 기존에 발행된 상환전환우선주(RCPS) 전량을 전환우선주(CPS)로 전환했다고 14일 밝혔다. 상환전환우선주는 일정 조건 하에서 투자자가 상환권을 행사할 수 있는 주식이어서 비바리퍼블리카의 자본안전성에 대한 논란이 제기돼 왔는데, 이런 문제점을 해소한 것이다. 금융당국은 상환전환우선주를 진정한 자본으로 볼 수 없으며 이같은 자본 구성이 증권업 등에 적절하지 않다는 우려를 표해왔다.

토스 자본금 134억원 중 75%가 상환전환우선주였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지난 2013년 법인 설립 이후 여러 벤처캐피털사에 상환전환우선주를 발행했다. 이는 스타트업의 보편적인 자본 조달 방식 중 하나지만 자본안전성 논란은 비바리퍼블리카의 금융업 진출의 걸림돌로 작용했다.


이에 비바리퍼블리카의 주요 주주인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클라이너퍼킨스, 페이팔, 세콰이어차이나 등은 이번 결정을 통해 토스의 은행 및 증권사업 진출을 전폭적으로 지지하는 입장임을 분명히 했다. 이번 주식 전환으로 기존 투자자들은 상환권이 사라지고, 향후 보통주로 전환할 수 있는 권리만 부여된 전환우선주주로서의 자격을 유지하게 된다.

주요기사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는 “토스의 모든 주주는 토스의 비전과 사업에 대해 오랫동안 깊은 신뢰를 바탕으로 전폭적인 지지를 해왔으며, 모든 투자자가 다른 조건 없이 상환권을 포기하는 과감한 결정을 한 것 역시 큰 신뢰를 바탕으로 이뤄졌다”며 “자본안정성에 대한 이슈를 일단락하고, 토스가 금융 혁신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다음달 중 제3 인터넷전문은행 심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지난달 비바리퍼블리카는 하나은행 등과 손잡고 토스컨소시엄을 구성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토스컨소시엄의 최대주주로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받으면 지분 34%를 갖게 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