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요미우리 “네이버 라인, 야후 재팬과 경영 통합 협상 중”
더보기

요미우리 “네이버 라인, 야후 재팬과 경영 통합 협상 중”

뉴시스입력 2019-11-14 09:58수정 2019-11-14 09: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네이버의 자회사인 라인과 야후 재팬을 운영하는 Z홀딩스가 경영 통합을 위해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14일 보도했다.

두 회사의 경영이 통합되면 이용자가 1억명을 넘어서 검색 및 결제, 인터넷 쇼핑몰 등의 인터넷 서비스를 포괄적으로 다루는 국내 최대의 거대 플랫폼이 탄생하게 된다.

이는 디지털 분야의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압도적 시장점유율로 고객 기반을 강화해 우위를 점하기 위한 것으로 아마존닷컴 등 외국 거대 IT 기업의 존재감이 커지는 것에 일본 플랫폼으로서 대응하려는 것이다.


Z홀딩스의 지분 40%를 보유하고 있는 소프트뱅크와 LINE 주식을 70% 넘게 보유한 네이버도 협상에 참여, 소프트뱅크와 네이버가 50%씩 출자해 Z홀딩스HD의 최대주주가 되는 새 회사를 소프트뱅크의 자회사로 설립하고, 야후와 LINE을 산하 회사로 하는 방안이 유력시되고 있다.

주요기사

약 5000만명의 이용자를 갖고 있는 야후 재팬은 스마트폰 결제서비스 페이페이 등 새 사업 확대에 주력해 왔는데 라인과의 경영 통합을 통해 인터넷 사업 전체의 수준 향상을 꾀한다는 목적이다.

LINE은 8000만명의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지만 최근 신규 사업의 수익 창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단독으로 성장을 추구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란 판단에 따라 야후 재팬과의 제휴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