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국방장관 “북한과 대화 위해 한·미 군사훈련 조정 가능”
더보기

美국방장관 “북한과 대화 위해 한·미 군사훈련 조정 가능”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4 08:08수정 2019-11-14 08: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 사진=뉴스1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북한과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대화 증진을 위해 한국에서 실시하는 군사훈련을 조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AP통신 등은 에스퍼 장관이 이날 한미안보협의회(SCM) 참석차 서울로 이동하던 중 기내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고 13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에스퍼 장관은 “북한 핵 프로그램 제거를 위한 외교적 협상을 증진시키는데 도움이 된다면 한국에서 실시하는 미국의 군사 활동을 조정할 가능성이 열려있다”며 “군사 훈련의 어떤 변화나 조정도 군대 전투 준비 태세를 위태롭게 하지 않는 방식으로 하고 한국 정부와 협의 후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어떤 한미간 훈련의 조정이 검토되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주요기사

에스퍼 장관은 최근 북한이 핵협상에 대한 접근법을 변경하라며 미국에 올해 말을 시한으로 제시한 것과 관련해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북한이 대륙간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을 시작한 이래 한반도 긴장의 역사를 감안할 때 외교가 승리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문제와 관련해서는 “한국 측 카운터파트와 회의 때 미국 측 우려를 표시할 것”이라며 지소미아 유지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