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키움 FA 포수 이지영, 3년 최대 18억원 잔류
더보기

키움 FA 포수 이지영, 3년 최대 18억원 잔류

동아일보입력 2019-11-14 03:00수정 2019-11-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해 프로야구 키움에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포수 이지영(33·사진)이 3년 최대 18억 원의 조건으로 팀에 잔류했다. 키움은 13일 이지영과 3년간 계약금 3억 원, 연봉 3억 원, 옵션 6억 원(3년 기준)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올 스토브리그 FA 계약 1호다. 2008년 육성선수로 삼성에 입단한 이지영은 2018시즌을 마친 뒤 키움으로 이적했고, 올해 팀의 한국시리즈 진출에 힘을 보탰다. 올해 성적은 타율 0.282, 1홈런, 39타점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