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대, ‘표절 의혹’ 조국 박사학위 논문 예비조사 결정
더보기

서울대, ‘표절 의혹’ 조국 박사학위 논문 예비조사 결정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3 20:43수정 2019-11-13 20: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4일 오전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뉴스1

서울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박사 학위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조사하기로 결정 했다.

13일 채널A에 따르면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는 조 전 장관의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한 예비 조사를 결정했다.

해당 박사 학위 논문은 1997년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 로스쿨에 제출된 것이다. 지난 2013년부터 영국과 미국 교수의 논문을 수십 곳 베꼈다는 의혹이 제기돼 왔다. 당시 서울대는 버클리대측에서 보내온 ‘문제없다’는 메모를 근거로 조사를 미뤄왔다.


그러나 지난 달 국정감사때 이 문제가 다시 불거졌고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가 예비 조사를 결정한 것.

주요기사

이에따라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는 최대 30일간의 예비 조사를 진행한다. 이후 예비조사 결과에 따라 기각하거나 최대 120일간의 본조사를 진행한다. 본조사 결과를 토대로 연구 부정행위 여부를 판정하게 된다.

한편 서울대는 조 전 장관의 석사 논문이 표절이라는 주장에 대한 조사도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6일 민간단체 연구진실성검증센터는 조 장관의 석사논문 ‘소비에트 사회주의법, 형법이론의 형성과 전개에 관한 연구’가 출처 표기 없이 일본 문헌의 문장 50여개를 그대로 베낀 부분이 있다며 서울대에 표절 의혹을 제보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