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홍근 BBQ 회장 ‘갑질’ 누명 벗었다…“목격자 인터뷰 허위”
더보기

윤홍근 BBQ 회장 ‘갑질’ 누명 벗었다…“목격자 인터뷰 허위”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3 16:34수정 2019-11-13 16: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 뉴스1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이 지난 2017년 가맹점을 찾아가 폭언과 욕설을 했다는 주장이 허위로 판명됐다.

13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윤 회장이 가맹점 직원에게 폭언 및 욕설을 하고, 유통기한이 임박하거나 중량 미달의 제품을 제공함으로써 가맹점의 업무를 방해하거나 가맹사업법을 위반 했다고 한 가맹점주 등의 고소사건에서 ‘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또 당시 윤 회장의 폭언과 욕설을 들었다고 주장하며 인터뷰한 고객도 실제 현장에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윤 회장의 갑질 논란’을 최초 보도한 한 방송사도 1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검찰의 판명 결과를 반론 보도문으로 게시했다.

주요기사

제너시스BBQ 관계자는 “당시 사건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해명을 했음에도 그동안 ‘갑질’ 이미지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며 “앞으로 조금이나마 갑질 이미지에서 벗어나 예전의 명예가 회복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2년간 갑질 누명으로 인한 매출 감소, 소비자들의 비난 등에 대한 보상과 본사의 명예회복은 누가 책임질 수 있나”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은 당시 갑질 사건을 제보한 가맹점주와 목격자라며 허위 인터뷰를 한 남성을 조사 중이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