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김용진·김학민·황인성 입당식…험지 출마 도전장
더보기

與, 김용진·김학민·황인성 입당식…험지 출마 도전장

뉴시스입력 2019-11-13 16:32수정 2019-11-13 16: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 이천, 충남 홍성·예산, 경남 사천·남해·하동 출마
윤호중 "취약지역이란 평가…당이 힘합쳐 승리할 것"

더불어민주당은 13일 내년 총선을 앞두고 험지로 꼽히는 전략지역에 출마 도전장을 내민 인사들의 명단을 발표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용진 전 기획재정부 2차관과 김학민 순천향대 행정학과 교수, 황인성 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등의 입당식을 진행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저희 당이 그동안 반드시 이번 총선에서 승리해야 하는 지역으로 선정하고 적임자를 물색해왔다”며 “경기 수도권 외곽인 이천시, 충남 홍성·예산, 경남 사천·남해·하동 등 세 지역”이라고 밝혔다.


윤 사무총장은 “이 세 지역은 우리 당의 취약지역이란 평가가 있었지만 그동안 많은 변화를 가져오고 있는 지역이고 내년 총선에서 훌륭한 후보들과 저희 당이 힘을 합쳐 노력하면 반드시 승리할 수 있는 지역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 전 차관은 고향인 경기 이천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김 전 차관은 “좌고우면하지 않고 미래를 향해 달려가겠다. 경제를 살리고 희망의 초석을 놓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30년 이상 경제 관료, 재정 전문가로 쌓아온 지식과 경험을 모조리 쏟아붓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 전 차관은 “앞으로 책임 있는 집권여당의 일원으로서 이천시민과 함께 이천의 새로운 미래, 그리고 발전 위한 엔진에 시동걸고 집권여당 힘을 확실히 불어넣겠다”고 강조했다.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일한 황인성 전 수석은 사천·남해·하동에 출마한다. 황 전 수석은 “우리 사회의 갈등 해소, 조화로운 균형 발전을 위해 평생을 바쳐왔다”며 “이제 현실정치로부터 거리를 둔 과거를 뒤로 하고 정치 풍토를 쇄신하기 위해 시대적 소명 때문에 이 일에 뛰어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사천·남해·하동은 오랜 정체로 지역 소멸을 걱정하는 사람이 늘었다. 도시와 농촌이 활력을 잃고, 삶의 질이 떨어진다”며 “지역주의와 이념 갈등을 부추기며 오랫동안 지역을 지배해온 정치 세력으로는 새로운 시대를 맞이할 수 없다. 이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충남 홍성·예산에 출마하는 김학민 교수는 “정책전문가로서 조언가로서 지금까지 직접 정책 다루지 않았지만 지금부턴 그 정책 실행하는 정치가 길로 나서게 된 건 그동안 제가 봐온 우리 국민들 위대함 그것을 믿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 교수는 “홍성·예산은 도청소재지라고는 하지만 아직도 쇠퇴해가는 우리 농촌의 모습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중심인 충남은 홍성·예산을 중심으로 발전해야만 우리나라 대한민국의 발전을 선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입당식을 진행한 이유에 대해 “세 분의 경우 지역 출마를 결심하셨고 (지역에서) 뛰셔야 할 때”라며 “당의 일정에 따라 인재영입위원회 등이 가동되지 않고 있는데 그때까지 기다리기 어려운 분들이고 현장에서 준비하실 수 있도록 최대한 중앙당 배려 차원으로 (입당식을 했다고)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세 사람의 공천 여부에 대해서는 “공천을 했다는 말은 아니고 세 당은 우리 당의 후보가 뚜렷하게 없는 지역이라고 보면 된다”면서 “(검증을 하는) 당의 절차는 남아 있다. 공천을 드린 건 아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