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軍 모병제 반대 ‘53.5%’-찬성 ‘38.7%’…여의도硏 여론조사
더보기

軍 모병제 반대 ‘53.5%’-찬성 ‘38.7%’…여의도硏 여론조사

뉴스1입력 2019-11-13 16:03수정 2019-11-13 16: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뉴스1

자유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여연)이 최근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군 모병제’ 도입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반대 53.5%, 찬성 38.7%로 반대 의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연은 지난 11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332명을 대상으로 자체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모병제 도입과 관련해 ‘남북 분단 상황이라는 안보 현실에 비춰볼때 모병제 도입은 시기상조’라는 의견이 51.3%, ‘인구감소 시대에 대비한 병력구조 개편을 위해 모병제 도입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41.3%였다.


반대 의견은 60대 이상(64.7%), 권역별로는 충청권(63.7%) 및 강원·제주(62.2%), 정치·이념별로는 보수(67.0%) 및 중도보수(66.1%), 직업별로는 자영업(62.2%), 판매·영업·서비스직(63.4%), 주부(59.8%)층에서 특히 높았다.

주요기사

찬성 의견은 연령별로는 40대(52.1%), 권역별로는 호남권(58.1%), 정치·이념별로는 중도진보(55.3%)와 진보(49.8%), 직업별로는 사무·관리·전문직(49.6%)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모병제를 도입한다면 우리나라 국가 안보 수준이 어떻게 될 것으로 예상하는지 질문한 결과는 ‘현재보다 약화될 것’이라는 의견이 43.6%으로 가장 높았고, ‘큰 변화가 없을 것’(30.2%), ‘현재보다 강화될 것’(23.1%) 순이었다.

약화될 것이라는 의견은 60대 이상(53.5%), 보수(59.0%)와 중도보수(53.3%), 주부(52.0%), 자영업(50.9%)층에서 다수였다.

반대로 20대(39.5%), 학생(50.5%), 중도진보(45.6%), 생산·기능·노무직(47.0%) 중에서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의견이 우세했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RDD(유선 20%, 무선 80%)를 사용한 자동응답조사(ARS)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69%P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