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추락 소방헬기 수색’ 쌍끌이 어선 동원…고액에 골머리
더보기

‘추락 소방헬기 수색’ 쌍끌이 어선 동원…고액에 골머리

뉴시스입력 2019-11-13 16:01수정 2019-11-13 16: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쌍끌이 어선, 5일 사용료 15억원
유인잠수정 하루 5000만원 요구

독도 소방구조 헬기 추락사고 수색 당국이 일명 쌍끌이 어선(트롤 어선)을 활용한 실종자 수색에 애를 먹고 있다. 조업이 중단된 쌍끌이 어선을 찾는다 해도 사용료가 비싸기 때문이다.

독도소방구조헬기추락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범정부지원단)은 13일 “실종자 수색에 쌍끌이 어선과 민간 잠수사 등을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다”라고 발표했다.

쌍끌이 어선은 대부분 중형어선이다. 선체 밑으로 내려진 그물을 수중에서 끌며 고기를 잡는다.


실종자 가족들은 그동안 독도 해역 중층 수색을 요구해 왔다.

주요기사

범정부지원단은 실종자 가족들의 요청에 따라 쌍끌이 어선 동원 계획을 세웠으나 어선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설사 실종자 수색에 투입할 쌍끌이 어선을 확보한다고 해도 협회 측에서 고액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협회 측이 쌍끌이 어선 사용료로 일차적으로 요구한 금액은 5일에 15억원 상당으로 알려졌다. 하루 3억원을 사용료로 요청한 셈이다.

유인잠수정 투입 역시 비용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업체 측이 하루에 5000만원의 비용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범정부지원단 관계자는 “늦어도 15일까지는 쌍끌이 어선 동원과 관련한 계획의 윤곽을 잡아 실종자 가족들에게 설명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대구=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