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농식품부-aT, ‘시진핑 전시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첫 참가…통합한국관 운영
더보기

농식품부-aT, ‘시진핑 전시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첫 참가…통합한국관 운영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11-13 15:01수정 2019-11-13 15: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우리 농산물 중국 수출 확대를 위해 지난 5일부터 10일까지 중국 상해에서 개최된 ‘제2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China International Import EXPO)’에 참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중국 상무부가 중점사업으로 추진해 ‘시진핑 박람회’로 불리는 이 박람회에는 중국 내 39개 지역의 600개 수입바이어로 구성된 교역단과 해외바이어 등 총 50만 명이 초청됐다.

aT는 올해 통합한국관으로 처음 참가했다. 국내 소재 37개 수출업체와 함께 인삼, 버섯, 건강음료, 영유아스낵, 장류, 김치, 차, 주류 등 다양한 품목을 소개했다. 총 585건, 5700만 달러(약 666억 원) 규모 상담성과를 거뒀다고 공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스낵류를 판매하는 대형 프랜차이즈 ‘라이펀(来伊份)’과 8백만 달러(약 93억 원) 규모 수출 현장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중국 수출 전략품목으로 육성 중인 유자차와 포도, 장류 등을 현지에 소개하는 활동에도 힘을 쏟았다.


박람회 현장을 찾은 이병호 aT 사장은 “중국은 세계가 주목하는 최대 시장으로 올해 중국국제수입박람회 한국관 첫 참가는 중국 수출 확대를 위한 재도약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중국 현지 건강과 미용 트렌드에 맞는 신규 유망품목 발굴과 수출 마케팅 강화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