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힘내’ ‘고마워’ 응원 오가는 수능 예비소집 고사장
더보기

‘힘내’ ‘고마워’ 응원 오가는 수능 예비소집 고사장

뉴스1입력 2019-11-13 14:34수정 2019-11-13 14: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앞둔 13일 오전 예비소집일을 맞아 고3 수험생들이 부산 동래고등학교 정문에서 자신의 고사장을 확인하고 있다. © 뉴스1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13일 오전 11시쯤 부산 부산진구 부산진여고 운동장에서 수험생과 재학생들이 ‘수능대박’을 기원하며 큰소리로 서로에게 덕담을 외치는 풍경이 펼쳐졌다.

수능 고사장까지 발걸음한 수험생들은 자신이 시험을 치르는 교실이 몇 층인지, 화장실은 어딘지 확인하며 고사장 배치표를 들여다보느라 여념이 없었다.

복도 창문을 열고 교실 청소를 하던 재학생들은 수능 고사장을 찾은 학생들이 삼삼오오 모여들자 “수능 화이팅”, “힘내”라면서 양손을 힘껏 흔들었고, 학교 건물 바깥에서 수험번호와 시험장 위치를 확인하던 학생들도 고개를 들어 응원하는 학생들을 발견하고는 “고마워”, “너도 화이팅”이라며 화답했다.


쩌렁쩌렁한 목소리로 서로에게 기운을 북돋우는 고3 학생들에게 서로 아는 사이냐고 물었더니 대부분 “모르는 친구들”이라면서 환하게 웃었다.

주요기사

성모여고 이가희양(18)은 “수능이 내일이라는 사실이 실감나지 않고 모의고사를 치는 것만 같은 느낌”이라며 “남은 시간 컨디션 조절이 제일 중요하기 때문에 탈나는 음식을 피하고 숙면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학교에 재학중인 김민혜양(18)은 “학교 주변에 무슨 건물이 있는지 보면서 올라왔고, 올해부터는 고사장 건물 안을 들어갈 수 없기 때문에 수능날 오전 7시30분 전에 와서 책걸상 높이나 화장실 위치를 제대로 확인해야 할 것 같다”며 다소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사직고 한다현양(18)은 “수능 고사장이 다른 학교에 비해 매우 가파르고 계단도 100개가 넘는데다 하필이면 4층에서 시험을 친다”며 “아침부터 체력적으로 힘들 것 같아 오늘은 오후 9시 전에 잠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한국사와 과탐 등 암기과목 중심으로 들여다 볼 예정”이라며 “너무 긴장되지만 후회하지 않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해 수능을 치르고자 한다”고 다부지게 결의했다.

2020학년도 수능예비소집일인 13일 부산 부산진여자고등학교 입구에 수능성공을 기원하는 소원등과 글귀가 장식돼 있다. © 뉴스1
부산진여고 교문 앞에서는 동래고 학생회 소속 재학생들이 청테이프를 들고 수능응원전 대비에 돌입했다.

학생들은 아스팔트 바닥에 학교 문양을 새기고 응원구역을 표시하느라 분주했다. 알고보니 하루 전날에 와서 붙여놓았던 청테이프가 경비아저씨의 청소로 모두 사라진 것을 발견하고 다시 작업하는 중이었다.

동래고 학생회 옹길찬군(17)은 “오늘 오후 10시부터 표시해놓은 구역에서 자리를 지키고 있다가 수능날인 내일 오전 6시부터 응원전을 시작할 것”이라며 “동래고 응원가와 함성이라면 다른 학교 4, 5개의 응원 정도는 거뜬히 이겨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같은 학교에서 학생회 활동을 하는 임동준군(17)도 “작년 충렬고에서 응원전을 했을 당시 날씨가 매우 추워 핫팩을 몸에 넣고 버텼다”며 “‘힘쓰자 우리동고 백전백승’이라는 마지막 응원가 소절처럼 모든 선배들이 수능을 성공적으로 치르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같은 날 오전 부산 동래고등학교로 발걸음을 한 수험생들도 가방에서 수험표를 꺼내 고사장 위치와 자리를 꼼꼼하게 확인하고 게시판에 부착된 안내문을 사진 촬영하기도 했다.

수험생들은 ‘수능 대박’ ‘파이팅 시험 잘치자’라면서 응원과 격려를 주고 받았다.

현장에서 만난 박상욱(18), 구휘근(18), 김민규군(18)은 한 목소리로 “생각보다 떨리지는 않는 것 같다”며 “수능도 잘 칠 수 있을 것 같다”고 웃어보였다. 용인고에서 온 장재원군(18)도 “수능을 하루 앞두니 떨린다기보다는 덤덤하다”며 “수시를 지원해 놓은 상황이지만 최저 등급도 맞춰야 하고 떨어질 경우 정시로 대학을 가야 하기 때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시험실 배치도를 꼼꼼하게 확인하던 재수생 김민욱씨(19)는 “지난해 준비한 만큼 결과가 안 나와서 한번 더 도전하게 됐다. 후회없는 시험을 치르고 싶다”고 희망했다.

한편 14일 부산에서는 3만901명의 수험생들이 59개 시험장에서 2020학년도 수능에 응시한다. 수험생들은 이날 오전 8시10분까지 지정된 시험실에 입실해야 하고, 제2외국어와 한문을 선택한 수험생들은 오후 5시40분까지 시험을 치른다. 수능성적표는 12월4일 수험생들에게 배부된다.

(부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