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패스트트랙 폭거는 불법…탄압에 굴복 안해”
더보기

한국당 “패스트트랙 폭거는 불법…탄압에 굴복 안해”

뉴스1입력 2019-11-13 14:31수정 2019-11-13 14: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만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 News1

자유한국당이 13일 “현 정권이 자행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폭거는 명백한 불법이며 그 절차는 물론 지정된 법안의 내용이 헌법에 어긋난다는 지적도 수차례 제기됐다”고 주장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패스트트랙 관련 수사, 권력이 헌법 위에 있을 수는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패스트트랙 당시 여야 충돌과 관련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나 원내대표가 검찰에 출석하는 것은 패스트트랙의 불법성을 알리는 동시에 책임질 일이 있다면 원내대표가 책임지겠다는 것을 분명히 하기 위한 것”이라며 “현 정권의 패스트트랙은 불법 사보임 강행과 게임의 룰인 선거제를 여야 합의 없이 일부 정치세력의 담합을 위한 거래 대상으로 전락시키는 등 헌법 정신에 완전히 위배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어 “살아있는 권력에 빌붙어 잿밥이나 따내면 그만이라는 소수 야당과 공수처를 만들려는 현 정권의 헌법 파괴, 민주주의 파괴에 맞선 한국당의 저항은 사법처리의 대상이 아니라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를 지켜낸 뜻깊은 항거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겉으로는 공정과 정의, 협치를 내세우는 정권이 불법과 폭력, 야합으로 헌법을 유린하고도 반성도 없이 권력의 힘으로 야당을 압살하려는 데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현 정권이 자행하는 야당 탄압에 결코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