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류현진, 워렌 스판상 수상 불발…워싱턴 코빈 개인 첫 수상
더보기

류현진, 워렌 스판상 수상 불발…워싱턴 코빈 개인 첫 수상

뉴스1입력 2019-11-13 14:24수정 2019-11-13 14: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패트릭 코빈(워싱턴 내셔널스 구단 트위터)© 뉴스1

류현진(32)이 메이저리그 최고 좌완 투수에게 주는 워렌 스판상을 아쉽게 놓쳤다.

워렌 스판상 선정 위원회는 13일(한국시간) “올해 워렌 스판상 수상자로 패트릭 코빈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워렌 스판상은 통산 363승에 빛나는 좌완 투수 워렌 스판의 이름을 따 만든 상으로 메이저리그 양대 리그 통틀어 단 한 명의 좌완 투수만이 받을 수 있다.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서 뛰던 코빈은 2019시즌을 앞두고 워싱턴 내셔널스로 이적했다.

주요기사

이적 첫해 코빈은 정규시즌 33경기에 선발 등판해 14승 7패, 평균자책점 3.25를 남겼다. 202이닝을 소화하며 삼진은 238개를 잡았다.

포스트시즌에서는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월드시리즈 우승에 힘을 보탠 코빈은 개인 첫 번째 워렌 스판상 수상의 영예를 누렸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최종 후보 3인에 오른 류현진은 워렌 스판상 유력 후보로 떠올랐지만 수상이 불발됐다.

류현진은 올해 정규시즌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82⅔이닝을 소화하며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를 작성했다.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 1위에 올랐고 29경기 선발 등판 중 10경기에서 무실점을 기록했다. 9이닝당 볼넷은 1.18개다.

평균자책점에선 코빈을 압도하지만 투구 이닝과 탈삼진 부문에선 코빈에 밀렸다.

류현진은 올해 182⅔이닝을 소화하며 삼진 163개를 잡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