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검찰 출석 “권력 장악하려는 여권의 무도함, 역사가 심판”
더보기

나경원 검찰 출석 “권력 장악하려는 여권의 무도함, 역사가 심판”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3 14:15수정 2019-11-13 14: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과 관련해 검찰에 출석했다.

나 원내대표는 13일 오후 2시 서울남부지검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해 “공수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통한 권력을 장악하려는 여권의 무도함을 역사가 똑똑히 기억하고 심판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의회민주주의를 저와 자유한국당은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이후 취재진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을 포함한 한국당 의원들이 불법행위에 대한 저항권을 행사했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한국당 의원들은 지난 4월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과정에서 회의 진행과 의안과 법안 접수를 방해하거나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을 감금한 혐의 등으로 고발됐다.

패스트트랙 충동 사건과 관련 고소·고발을 당해 입건된 국회의원은 110명이다. 이중 한국당 의원은 60명으로 가장 많다. 한국당 의원 중 검찰 소환 요구에 응한 것은 나 원내대표가 처음이다.

앞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달 1일 검찰에 자진 출석해 5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으나 묵비권을 행사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