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韓 ‘후쿠시마 오염수 공론화’에 범부처 대응
더보기

日, 韓 ‘후쿠시마 오염수 공론화’에 범부처 대응

뉴스1입력 2019-11-13 12:33수정 2019-11-13 12: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내 방사성 오염수 문제에 대한 한국의 국제 공론화 움직임에 맞서 사실상 범정부 차원의 대응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산케이신문은 13일 일본 외무성 관계자를 인용, “일본 정부는 한국 측이 각종 국제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를 제기하는 걸 ‘정치선전’으로 규정하고 외무성을 중심으로 그 대응을 위한 각 부처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국이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를 계속 거론하는 배경엔 “내년 도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일본의 이미지를 깎아내리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앞서 한국 해양수산부는 지난달 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국제해사기구(IMO) 런던협약·의정서 당사국총회 당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내 방사성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검토 중’이란 보도 등과 관련, “오염수 처리방안이 해양방류로 결정될 경우 전 지구적 해양환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한 이슈가 된다”고 경고했다.


한국 보건복지부도 같은 달 11일 필리핀에서 열린 세계보건기구(WHO) 지역총회 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를 거론하면서 각국의 관심을 주문하고 나섰다.

주요기사

후쿠시마 제1원전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발생한 폭발사고로 가동이 중단됐지만, 이후에도 원자로에서 녹아내린 핵연료를 식히기 위해 냉각수가 주입되고 있으며 외부의 지하수까지 원전 건물 내로 흘러들어가 현재도 하루 평균 100톤 이상의 방사성 오염수가 생성되고 있다.

이에 후쿠시마 원전 운용사 도쿄전력은 추가 오염을 막기 위해 이 오염수를 원전부지 내 물탱크에 저장해두고 있지만, 오는 2022년 여름이면 이 물탱크 역시 포화상태(약 137만톤)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그 후속처리 방안 마련이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후속처리 문제에 대해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다”며 “‘해양 방류’를 전제로 한 한국 측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강변하고 있는 상황.

특히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부지 내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다핵종 제거설비(ALPS)를 통해 정화 처리한 ‘처리수’”라고 부르면서 “과학정 안전성이 입증됐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방사성 오염수를 ”ALPS로 정화 처리할 경우 세슘·스트론튬 등의 방사성 물질이 상당 부분 제거된다“는 것이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처리수’라고 부르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도 3중수소(트리튬)라는 방사성 물질은 남아 있어 ‘해양 방출시 그에 따른 추가 오염·피폭 등의 피해가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한국 측이 이달 하순 중국에서 개최되는 한중일 원자력안전 고위규제자회의(TRM)를 통해서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를 거론할 것으로 보고 그 대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산케이는 ”일본 외무성이 지난달 런던협약·의정서 당사국총회와 WHO 지역총회를 앞두고도 국토교통성·후생노동성 등 주관 부처와 관련 정보를 공유해 한국 측의 오염수 문제 제기에 대응토록 했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