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생충’, 제39회 영평상시상식 최우수작품상…봉준호 참석
더보기

‘기생충’, 제39회 영평상시상식 최우수작품상…봉준호 참석

뉴시스입력 2019-11-13 11:11수정 2019-11-13 11: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제39회 영평상시상식의 최고 영예를 안는다.

‘기생충’은 최우수작품상뿐 아니라 감독상, 촬영상 등 3개 부문에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봉준호 감독은 13일 오후 서울 중구 KG타워 하모니홀에서 열리는 제39회 영평상시상식에 참석한다.


‘기생충’은 지난 5월 한국영화로는 최초로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국내에서는 1000만 영화에 등극했다. 또한 지난 달 북미 지역에서 개봉한 뒤, 평단과 언론의 호평 속에 11일까지 1171만 달러(약 136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흥행 중이다. 내년 아카데미시상식 유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주요기사

한편, 영평상시상식의 최다 수상 주인공은 ‘벌새’다. ‘벌새’는 신인감독상, 여우조연상, 신인여우상, 독립영화지원상, 국제비평가연맹상까지 무려 5개 부문의 상을 수상한다.

신하균(나의 특별한 형제)과 김향기(증인)가 남녀주연상을, 진선규(극한직업)와 김새벽(벌새)이 남녀조연상을 받는다. 박형식(배심원들)과 박지후(벌새)가 남녀신인상에 각각 선정됐다.

1956년 ‘단종애사’로 데뷔해 ‘로맨스 빠빠’ ‘김약국의 딸들’ ‘맨발의 청춘’ 등의 대표작을 지닌 엄앵란이 공로영화인상을 수상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