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4회 남은 ‘동백꽃 필 무렵’ 풀어야 할 떡밥 셋
더보기

4회 남은 ‘동백꽃 필 무렵’ 풀어야 할 떡밥 셋

뉴스1입력 2019-11-13 10:51수정 2019-11-13 10: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BS ‘동백꽃 필 무렵’ 제공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연출 차영훈, 강민경)의 종영이 2주 앞으로 다가왔다. 지난 방송에서 향미(손담비 분)의 죽음을 둘러싼 여러 의혹들이 드러나며 극의 긴장감을 올리고 있는 바. 제작진은 “앞으로 더욱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예고하며, 남은 4회(60분 기준)의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1. 향미를 죽인 범인은 까불이? 까불이를 빙자한 원한일까?


옹산의 비밀탐지기인 향미는 ‘십시일반으로 1억 모으기’ 프로젝트를 위해 여기저기 들쑤시고 다녔고, 그 결과 주위에 원한 관계만 늘었다. 그런 와중에 누군가에 의해 희생됐고, 그녀의 마지막을 본 사람들은 공교롭게도 향미를 죽일 그럴듯한 동기를 가진 용의자들이었다. 강종렬(김지석 분), 제시카(지이수 분), 노규태(오정세 분), 홍자영(염혜란 분) 그리고 조정숙(이정은 분)까지. 파면 팔수록 늘어나는 의심스러운 사람들에 향미의 죽음이 까불이와 연관이 되어있는 것인지, 아니면 까불이를 빙자한 원한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2. 동백, 신장 투석 중인 엄마 조정숙과의 결말은.


7살 때 엄마와의 이별을 겪은 동백(공효진 분). 그 후로도 첫사랑 강종렬과 헤어지고, 가족과도 같던 향미와 헤어지면서 더 이상 그 누구와도 헤어지고 싶지 않은 동백이었다. 하지만 하늘도 무심하신지 그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치매에 걸린 척까지 하며 27년 만에 자신의 곁으로 돌아온 엄마가 알고 보니 신장 투석 중이었고, 이식을 받지 않으면 당장이라도 생사를 오갈 수 있는 위태로운 상황이었기 때문. 설상가상 엄마가 자신의 신장을 이식받기 위해 돌아왔다고 오해한 동백이 정숙을 버리면서 그녀의 행방까지 묘연해졌다. 오해로 인해 엇갈리게 된 이들 모녀, 이번엔 ‘이별’하지 않을 수 있을까.

주요기사

3. 곽덕순의 완강한 반대, 동백X황용식 커플의 미래는.

동백이 넘어야 할 난관은 이뿐만이 아니다. 동백과 용식(강하늘 분)의 사랑이 두터워질수록 동백을 향한 덕순(고두심 분)의 마음도 삐뚤어졌다. 자기가 더러운 꼴을 다 보며 평생을 애지중지 키워온 용식인데, 남의 자식을 키우게 하는 힘든 길을 가라고 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 심지어 까불이까지 얽힌 동백 때문에 탈 한번 없이 키운 용식이 온 팔에 화상을 입을 정도로 크게 다쳤다. 이에 노하지 않을 부모가 세상천지에 어디 있을까. 오로지 자식만을 생각하는 엄마의 마음을 설득하는 게 쉽지만은 않을 것으로 예측되는 바. 동백과 용식은 힘들게 이룬 사랑을 지켜낼 수 있을까.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 목요일 밤 KBS 2TV에서 방송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