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도난폰 정보 전세계 공유”…이통3사, GSMA와 ‘위 케어’ 캠페인
더보기

“도난폰 정보 전세계 공유”…이통3사, GSMA와 ‘위 케어’ 캠페인

뉴스1입력 2019-11-13 10:46수정 2019-11-13 10: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난당한 스마트폰들.(자료사진) © News1

이동통신 3사와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가 휴대폰 도난과 분실 사고를 막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한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는 GSMA와 함께 이통통신 서비스 가입자들의 휴대폰 도난 및 분실 방지를 지원하는 ‘위 케어’(We Care) 캠페인을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최초로 국내에서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과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와의 협업으로 운영되는 이번 캠페인은 이동통신3사 도난 및 분실 휴대폰 정보를 GSMA의 블랙 리스트와 공유해, 해당 기기가 국내와 해외에서 사용되지 않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협약에 따라 KAIT가 운영하는 중앙장비식별번호 레지스트리(C-EIR)는 GSMA의 국제단말기식별번호(IMEI) 데이터베이스와 연결된다.

주요기사

GSMA와 KAIT는 블랙리스트에 오른 IMEI 데이터와 도난 및 분실된 기기 정보를 서로 교환하며, 해당 기기가 국내외에서 범죄에 활용되지 못하도록 사전에 차단할 수 있다.

GSMA의 블랙리스트는 전 세계 42개국 125개 이상의 이동통신 기업들의 정보 공유를 통해 매일 업데이트 되며, 약 10억명 이상의 이동통신 가입자 보호에 활용된다.

지난 2014년 2월 처음 진행된 ‘위 케어’ 캠페인은 현재 29개의 캠페인이 진행 중이며, 전 세계 20개국 67곳의 이동통신 기업들이 동참하고 있다.

줄리안 고먼(Julian Gorman) GSMA 아시아 대표는 “이번 협약은 GSMA가 추진하는 위 케어 이니셔티브의 일환으로서, 국가적 차원의 모바일 생태계가 어떻게 소비자들에게 진정한 혜택과 보호 서비스를 제공하는지를 보여준다”고 밝혔다.

양환정 KAIT 부회장은 “KAIT는 2012년 5월부터 국내 분실 및 도난 단말기의 불법 사용을 방지하기 위해 IMEI 통합관리센터를 운영하고 있다”며 “보다 더 많은 통신사업자들이 분실 및 도난 단말기의 범죄를 차단하는 ‘위 케어’ 캠페인에 동참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