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외무성,‘韓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공론화’ 대처…부처간 정보공유 강화
더보기

日외무성,‘韓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공론화’ 대처…부처간 정보공유 강화

뉴시스입력 2019-11-13 10:05수정 2019-11-13 10: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韓 국제무대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공론화 하자 위기감
외무성, 어떤 국제 무대서도 변론할 수 있도록, 타 부처와 정보공유

우리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문제를 국제무대에서 공론화 하자 일본 외무성이 대처에 나섰다. 타 부처와 협력해 여러 국제무대에서의 한국 측의 공론화에 변론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일본 외무성이 후쿠시마 원전수에 대한 정보를 타 부처와 공유하는 등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지난 12일 산케이 신문이 보도했다. 한국 측이 여러 국제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를 제기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신문은 특히 “한국의 주장은 내년 올림픽을 앞둔 일본의 이미지를 깍아내리기 위한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허위와 오도를 유발하는 정보도 눈에 띈다”고 억지 주장을 펼쳤다. 이어 “오해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효과적인 반론이 정부의 과제가 됐다”고 분석했다.


산케이는 우리 해양수산부는 지난달 10일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문제 국제 공론화’라는 보도자료를 냈다고 소개했다. 전날 해양수산부가 런던에서 열린 런던협약·의정서 당사국총회에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처리 문제를 공론화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주요기사

우리 정부는 다음날인 10월11일 필리핀에서 열린 세계보건기구(WHO) 회의에서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를 제기했다.

신문은 “어느 것도 ‘원자력’과 직접 관계가 없어 주관은 국토교통성, 후생노동성이었다. 그러나 한국 측의 주장을 상정했던 외무성이 정보를 (사전에)공유해 협력해 즉석에서 반론했다”고 전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는 “한국 측의 주장은 사실에 근거하고 있지 않다”며 일본 정부의 입장을 대변해 주장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보관하고 있는 것은 원자로 내 녹은 연료에 닿은 방사능 오염수를 오염수정화정치 알프스(ALPS)에서 정화한 ‘처리수’다”고 오염수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일본에서 ‘처리수’로 주장하는 물에는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가 그대로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외무성과 경제산업성은 지난 9월 도쿄(東京)에 위치한 각국 대사관을 대상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해 설명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우리 정부 측에서도 3명이 참석했다.

신문은 그러나 한국이 국제회의에서 해양 방출을 전제로 ‘후쿠시마 오염수’라는 말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외무성의 한 간부는 “원자로 주변의 물을 그대로 방출하는 것 같은 인상을 심으려 하고 있다”고 분개했다.그러면서 한국 정부가 이달 하순 중국에서 개최될 예정인 한중일 원자력안전 고위규제자회의(TRM)에서도 ‘오염수의 해양 방출 문제’를 제기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