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성 용봉산 절터서 ‘9세기 통일신라시대 금동불입상’ 발견
더보기

홍성 용봉산 절터서 ‘9세기 통일신라시대 금동불입상’ 발견

뉴스1입력 2019-11-13 10:03수정 2019-11-13 17: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충남 홍성군 용봉산 절터에서 통일신라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금동불상이 발견됐다.

불교문화재연구소(소장 제정스님)는 홍성군 용봉산 상하리사지 발굴조사 결과 홍성 지역에서는 최초로 통일신라시대 금동불입상이 출토됐다고 13일 밝혔다.

이 금동불입상은 7㎝ 크기의 소형으로, 대좌와 일체형으로 제작됐고 출토상태는 매우 양호한 편이다. 제작시기는 공반유물과 출토위치 등으로 미뤄볼 때 9세기 전후로 추정된다.


이번 발굴조사에서는 동방울편, 치미편, 막새편 등 다양한 유물이 출토됐다. 당시 상하리사지의 사격과 위상이 매우 높았음을 알 수 있었다고 불교문화재연구소는 설명했다.


주요기사

상하리사지는 용봉산 빈절골에 위치한 폐사지로 산 정상부에서 남동쪽으로 내려오는 능선 중단부에 자리 잡고 있다.

급한 경사면에 다단의 대형 석축들을 축조하여 사찰을 조영했고, 사지입구에 마애불(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250호)이 조성돼 있는 독특한 형태를 갖추고 있다.

불교문화재연구소에 따르면 상하리사지는 통일신라시대에 창건된 이후 마애불을 조성(고려시대)하는 등 조선 후기까지 계속해서 사세를 유지해 왔던 것으로 추정된다.

용봉산은 기존 알려진 폐사지, 마애불 이외에도 용봉산 능선을 따라 많은 불교문화유적들이 곳곳에서 확인되고 있다.

한편 불교문화재연구소는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의 지원을 받아 2013년부터 전국의 (비지정)폐사지를 대상으로 ‘중요 폐사지 발굴조사사업’을 매년 진행하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