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프로야구 SK, 새 외국인 투수 핀토 영입…소사와 결별 준비
더보기

프로야구 SK, 새 외국인 투수 핀토 영입…소사와 결별 준비

뉴스1입력 2019-11-13 09:59수정 2019-11-13 09: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새 외국인 투수 리카르도 핀토(25·우투우타)를 영입했다.

SK는 13일 “핀토와 총액 80만 달러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금은 10만달러며 연봉 45만달러, 옵션 25만달러다.

베네수엘라 출신인 핀토는 2011년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맞으면서 프로생활을 시작했다.


2017년 필라델피아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통산 27경기에서 1승 2패 평균자책점 8.44를 기록했다. 올해에는 탬파베이 레이스 유니폼을 입고 2경기에 등판했다.

주요기사

마이너리그 통산 기록은 166경기 53승 34패 547탈삼진, 평균자책점 3.68이다. 올해 트리플A에서는 24경기에 등판해 10승 5패 96탈삼진, 평균자책점 4.13, WHIP 1.36을 남겼다.

SK는 “183㎝, 88㎏의 체격을 갖춘 핀토는 최고 구속 156㎞, 평균 구속 152㎞의 빠른 직구가 위력적”이라며 “투심과 체인지업을 적절히 구사해 땅볼을 잘 유도하고 득점권상황에서 실점을 최소화하는 위기관리 능력이 우수하다”고 평했다.

핀토는 계약 후 SK 구단을 통해 “좋은 팀에 합류할 수 있게 돼 기쁘다. 야구 인생을 새롭게 시작한다는 각오로 최선을 다해 팀 승리에 기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SK가 새 외국인 투수를 영입하면서 기존에 있던 외국인 투수 헨리 소사(34)와는 결별을 준비할 전망이다.

소사는 2019시즌 중반 브록 다익손의 대체 선수로 SK 유니폼을 입었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SK는 또 다른 외국인 투수인 앙헬 산체스(30)와는 재계약할 방침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