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시신, DNA로 박단비 구급대원 확인
더보기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시신, DNA로 박단비 구급대원 확인

뉴시스입력 2019-11-13 09:29수정 2019-11-13 09: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12일 독도 해역에서 수습한 시신 1구의 신원은 추락한 소방헬기의 유일한 여성 실종자인 박단비(29·여) 구급대원으로 13일 밝혀졌다.

독도소방구조헬기추락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에 따르면 전날 수습한 시신 1구는 지문을 대조하고 DNA를 검사한 결과 박단비 구급대원으로 확인됐다.

박 구급대원의 시신은 전날 오전 11시56분께 인양된 헬기 동체에서 남쪽으로 3㎞가량 떨어진 수면 위에서 해경 1513함이 발견했다.


박 구급대원은 발견 당시 119 기동복인 검은색 점퍼, 주황색 상의, 검은색 바지를 착용한 상태였다. 기동복 상의에는 박 구급대원의 이름이 적혔다.

주요기사

해경 1513함은 전날 낮 12시9분께 시신 수습을 완료했다. 박 구급대원의 시신은 전날 대구시 달서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으로 옮겨졌다.

【대구=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