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남기 “주택연금 가입 60→55세로…정책별 연령 조정”
더보기

홍남기 “주택연금 가입 60→55세로…정책별 연령 조정”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1-13 09:14수정 2019-11-13 09: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2019.11.6/뉴스1 ⓒ News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주택연금 가입연령을 60세에서 55세로 하향조정한다”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노후 소득 보장기능 강화를 위함”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가입주택 가격상한도 시가 9억원에서 공시가격 9억원으로 현실화하겠다고 했다.


주택연금은 노령 부부가 보유주택을 담보로 주택금융공사 보증을 통해 은행에서 매월 일정 금액을 연금처럼 받는 역모기지 상품이다. 이 연금의 가입 문턱을 낮추겠다는 뜻이다.

주요기사

홍 부총리는 “퇴직·개인연금 세액 공제한도도 200만원으로 상향조정한다”고 밝혔다.

또 “인구구조 변화를 반영해 고령자 복지주택을 2020년 20개소 조성하고 소형가구 주택을 확대할 것”이라며 “고령자 일자리 연계형 주택 공급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복지지출 증가에 따른 재정 관리에 대해서는 “노인복지정책 별 연령기준 조정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