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13일 패스트트랙 수사 檢 출석하기로
더보기

나경원, 13일 패스트트랙 수사 檢 출석하기로

조동주 기자 , 김지현 기자 입력 2019-11-13 03:00수정 2019-11-13 09: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월 패스트트랙 여야 충돌을 지휘한 혐의로 고발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3일 한국당 의원으로는 처음으로 검찰에 출석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의 새로운 변수로 떠올랐다.

한국당에 따르면 나 원내대표는 13일 서울남부지검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받을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12일 정책의원총회에서 의원들에게 “조만간 검찰에 출석할 테니 마음 놓으시라”고 말했다고 한다. 나 원내대표 출석을 시작으로 그동안 검찰 소환에 불응해온 한국당 내 피소 의원 60명의 출석이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검찰이 다음 달 패스트트랙 법안의 본회의 표결을 즈음해 한국당 의원들을 대거 기소한다면 정국이 급속히 얼어붙을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검찰개혁안과 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 법안들에 대해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법이 정한 일정대로 처리할 수밖에 없다”며 원칙적 처리를 시사했다. 이 원내대표는 당 회의에서 “검찰·선거제 개혁이 분수령을 맞이하고 있다”며 “법안 처리 시한이 20일 남짓 남았는데, 합의를 위한 노력을 시작하지 못하면 국회는 다시 대치 국면에 빠질 수 있다”고 했다.


이에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법안 통과 시 의원직 총사퇴를 당론화해야 한다’며 결사 저지 의지를 재확인했다. 한국당 재선 의원 10여 명은 12일 국회에서 긴급 조찬모임을 갖고 “패스트트랙 법안이 통과되면 당 의원 총사퇴를 당론으로 정해야 한다”고 지도부에 공개 요구했다.

주요기사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만찬에서 제안한 ‘여야 5당이 함께하는 여야정 협의체 복원’에 대해서도 교섭단체 3당만 참여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지난해 여야정 협의체를 출범할 당시엔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이 ‘평화와 정의 모임’으로 뭉쳐 교섭단체를 이루고 있었지만 지금은 둘이 갈라져 각각 비교섭단체인 만큼 이번 협의체에는 교섭단체인 민주당 한국당 바른미래당 3당만 참여해야 한다는 취지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요구하는 건 여야정 협의체가 아니라 여여여여야정 협의체”라고 했다.

조동주 djc@donga.com·김지현 기자
#패스트트랙 여야 충돌#자유한국당#나경원 원내대표#검찰 출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