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RCEP, 신남방정책 가속 계기”
더보기

文대통령 “RCEP, 신남방정책 가속 계기”

문병기 기자 입력 2019-11-13 03:00수정 2019-11-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세안 회의 열릴 부산서 국무회의… 中 주도하는 RCEP의 의미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한-아세안(ASEAN) 특별정상회의는 지난 2년 반 동안 우리 정부가 진심과 성의를 다해 추진해 온 신남방정책의 중간 결산”이라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은 신남방정책을 가속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릴 예정인 부산 벡스코에서 현장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신남방정책은 대한민국 국가발전 전략의 핵심”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현장 국무회의를 주재한 것은 올 2월 백범 김구기념관, 9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문 대통령은 “부산은 아세안으로 통하는 바닷길, 항공길이 시작되는 길”이라며 “대륙과 해양을 잇는 부산에서 공동 번영과 평화를 실현하기 위한 한국과 아세안의 지혜와 역량이 하나로 모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해 지역 경제 투어 등 16차례에 걸쳐 부산경남 지역을 방문한 문 대통령이 부산에서 여는 국제회의를 계기로 다시 한번 부산경남 ‘민심 달래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문 대통령은 RCEP와 관련해 “우리 경제의 외연 확대와 한-아세안 상생 번영을 위해 자유무역 증진은 필수”라며 “내년 (RCEP) 최종 서명을 통해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시장이 열리고, 자유무역 가치의 확산에 큰 역할을 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 주도의 RCEP에 대한 견제와 함께 한국을 상대로 인도태평양 전략에 대한 적극적인 동참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RCEP의 의미를 강조한 셈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RCEP에는 일본과 호주 등 인도태평양 전략 참여 국가들도 포함돼 있다”며 “신남방정책을 통해 RCEP와의 연계는 물론이고 미국 주도의 인도태평양 전략 협력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국익 중심의 교량국가 구상을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문재인 대통령#rcep#한 아세안 특별정상회의#신남방정책#부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