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前 주EU 美대사 “트럼프, EU와의 관계에 역사적 실수”
더보기

前 주EU 美대사 “트럼프, EU와의 관계에 역사적 실수”

뉴시스입력 2019-11-13 00:56수정 2019-11-13 00: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 1대1일 선호하지만 美와 EU는 천생 파트너"

앤서니 가드너 전 유럽연합(EU) 주재 미국대사는 1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EU와의 관계에 ‘역사적인 실수’를 저지르고 있다고 우려했다.

가드너 전 대사는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60년 동안 미국 행정부는 공화당이든 민주당이든 유럽 통합을 증진해야 한다고 여겼다”며 “이는 유럽과 미국에 바람직한 일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함께 일한 그는 “이번 (트럼프)행정부는 유럽 통합이 바람직하지 못한 일이라고 보며 EU를 사실상 적이라고 판단했다”며 “바로 대통령이 이런 표현을 썼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EU가 무역 문제를 놓고 미국을 이용하고 있다며 EU를 ‘적’(foe)이라고 표현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주요기사

트럼프 대통령 취임은 범대서양 관계의 전환점이 됐다. 트럼프 행정부는 EU와의 무역협정 체결 논의를 중단하고, 국가안보 우려를 이유로 유럽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관세를 부과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안보 무임승차론’을 제기하며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EU 회원국들에 방위비 증액을 재차 요구했다.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공개적으로 지지하기도 했다.

가드너 전 대사는 “트럼프는 EU의 특정 회원국을 1대1로 상대하는 것을 선호한다”며 “이는 끔찍한 실수다. EU가 많은 문제들과 관련해 미국의 천생 파트너라는 점을 고려할 때 이는 역사적인 실수”라고 주장했다.

그는 “모든 긴장 요소와 문제들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천생 파트너”라며 “자연적 동맹인 EU와 협력하지 않는다면 무역과 디지털 경제, 여타 문제들에 대한 규칙을 우리가 결정할 수 없게 된다”고 말했다.

【런던=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