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베, 정부 주관 벚꽃행사에 지역구 주민 초대 논란
더보기

아베, 정부 주관 벚꽃행사에 지역구 주민 초대 논란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11-13 03:00수정 2019-11-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野 “사적 후원회로 이용” 공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정부 주관으로 열리는 공공행사 ‘벚꽃을 보는 모임’을 사적 후원회 행사로 전락시켰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야당은 국회 차원의 공동 진상조사팀을 꾸려 진상 파악에 나서기로 했다.

12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매년 4월 열리는 이 행사에 투입된 세금은 5년간 2배 가깝게 늘었다. 2014년 해당 행사의 예산은 3005만 엔(약 3억2000만 원)이었지만 올해 5518만 엔으로 급증했다. 총리실은 내년 예산으로도 5728만 엔을 요구했다. 5년 전 1만4000명이었던 참석자도 올해 약 1만8200명으로 늘었다.

이 행사는 현직 총리가 매년 봄 각계 인사를 도쿄 ‘신주쿠 교엔’에 초청해 벚꽃 관람을 즐기는 정부 주관 행사다. 1952년 시작됐고 동일본 대지진이 발생한 2011년을 제외하면 거의 매년 열렸다.


야당은 2012년 말 2차 아베 정권 출범 이후 행사 규모가 커진 데다 총리의 지역구인 야마구치현 인사가 초청 대상에 대거 포함된 것을 문제 삼고 있다. 야마구치현 인사들이 전세버스를 타고 집단으로 행사에 참가한 사실이 한 참석자의 블로그를 통해 밝혀졌다. 국민민주당 하라구치 가즈히로(原口一博) 의원은 하루 전 기자회견에서 “이 행사는 원래 여러 분야에 공헌한 분의 노고에 보답하는 행사다. 초대된 이들이 총리의 후원자였다면 공공행사를 사적으로 이용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다무라 도모코(田村智子) 공산당 의원도 “올해 행사에 (총리 지역구 인사) 약 850명이 전세버스 17대에 나누어 타고 신주쿠 교엔으로 이동했다는 정보가 있다. 총리의 지역구 행사임이 사실로 드러났다”고 가세했다.

주요기사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아베 신조#일본 총리#정부 벚꽃행사#지역구 주민 초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