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난달 세계 선박 발주량 86% 한국서 수주
더보기

지난달 세계 선박 발주량 86% 한국서 수주

김도형 기자 입력 2019-11-13 03:00수정 2019-11-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월간 수주량 첫 100만 CGT 넘어… 누적수주량 中제치고 1위 탈환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 물량 대부분을 국내 조선사들이 수주하면서 올해 10월까지 한국의 누적 수주량이 중국을 누르고 1위로 올라선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라크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 조선업 수주 물량은 129만 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17척)로 나타났다. 전체 발주량 150만 CGT(38척) 가운데 86.0%를 수주하면서 올해 월간 기준 수주량에서 처음 100만 CGT를 넘어선 것이다. 수주액 역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287% 증가한 26억 달러(3조 원)로 월간 최고 수주액을 기록했다.

올해 들어 한국은 중국과 수주량 1위 자리를 놓고 엎치락뒤치락 치열한 경쟁을 해왔으나 지난달 발주 물량 대부분을 따내면서 수주량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지난달 자국 발주 물량이 적었던 중국의 수주가 15만 CGT(8척)에 그쳐 누적 수주량에서 695만 CGT(39%)를 기록한 한국이 611만 CGT인 중국(35%)을 추월한 것이다.


고부가가치 선종에 주력하고 있는 한국은 수주액에서는 올 8월부터 1위를 기록했지만 수주량에서는 중국에 밀려왔다. 한국은 지난달에도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4척,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1척, 초대형 컨테이너선 11척 등 고부가가치 선종을 전량 수주했다.

주요기사

올 연말과 내년 초에 걸쳐 해외의 대규모 LNG 프로젝트와 관련한 LNG선 발주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지난달과 같은 흐름이 이어지면 한국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중국을 누르고 수주량 1위 자리를 지킬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LNG선 등을 중심으로 수주가 이어지고 있지만 조선업계에서는 올해 초 기대에 비해서는 선박 발주가 적은 것으로 보고 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미중 무역갈등과 전반적인 경기 침체, 경제적 불확실성 등으로 선주들이 적극적으로 선박을 발주하지 않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1∼10월 누적 선박 발주량은 2017년 2175만 CGT에서 지난해 2847만 CGT로 30.9% 증가했지만 올해는 1769만 CGT로 1000만 CGT 넘게 떨어졌다. 컨테이너선과 벌크선, 초대형 원유운반선의 발주가 30∼50%가량 감소한 결과다.

국내 조선사들이 비교적 선전하고 있지만 수주 가뭄이 이어지면서 조선사들의 실적을 좌우할 수 있는 선박 가격 역시 정체된 모습이다. 올 초 각사가 세운 수주 목표의 50∼70%에 머물고 있는 형국이다. 국내 주요 조선사들은 막바지 영업 활동으로 올해 목표했던 수주량에 최대한 근접한 결과라도 만들겠다는 각오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세계 선박 발주 물량#한국 누적 수주량#조선업#lng 프로젝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