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百, 동대문 두타면세점 임차… 시내면세점 신규특허 입찰 참여
더보기

현대百, 동대문 두타면세점 임차… 시내면세점 신규특허 입찰 참여

조윤경 기자 입력 2019-11-13 03:00수정 2019-11-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대백화점이 지난달 철수를 결정한 두타면세점을 입지로 서울 시내면세점 신규 특허 입찰에 참여한다. 12일 두산에 따르면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두타면세점 매장을 현대백화점면세점에 임대한다. 현재 두타면세점이 보유한 재고자산과 부동산, 유형자산도 양수 및 양도하기로 했다. 두산과 현대백화점은 직원들의 고용 안정을 최우선으로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두산은 지난달 29일 수익성 개선의 어려움을 이유로 두타면세점 특허권을 자진 반납한 바 있다. 현대백화점면세점 측은 “단수가 아닌 복수 점포를 운영한다면 규모의 경제가 실현돼 수익성이 개선되고 영업력이 강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현대백화점면세점이 두타면세점 입지로 신규 면허를 받으면 업계 4위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조윤경 기자 yunique@donga.com
주요기사
#현대백화점#두타면세점#신규특허 입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