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구 찾은 홍준표 “보수 통합논의 순서가 틀렸다”
더보기

대구 찾은 홍준표 “보수 통합논의 순서가 틀렸다”

뉴시스입력 2019-11-12 19:34수정 2019-11-12 19: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12일 오후 대구시 중구 서문시장을 찾아 “보수 통합의 순서가 틀렸다”며 “원래 그런 일을 할 때는 물 밑에서 협의를 한 후에 통합합의서에 사인할 때 발표하는 거지 공개적으로 해서 통합이 성사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보수통합 논의가)쇼에 그치면 황 대표와 자유한국당만 치명상을 입고 다 죽은 유승민을 살리는 그런 어리석음을 범하는 짓을 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반문재인 통합으로 친북 좌파정권을 퇴치할 수 있는 세력이라면 가리지 말아야 한다”며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세력은 진보나 좌파라도 끌고 와서 국민통합이라는 큰 그림을 그리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신속처리법안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에 대해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통과되면 정치지형이 바뀔 수 있다. 통합은 물 건너가고 다당제 구조로 가는 것”이라며 “그래서 막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합의가 되지 않는 패스트트랙을 본회의에 부의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지금 국회의원 총사퇴하고 예산 심사 거부투쟁을 하고 그래도 안 되면 총선을 거부해서라도 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과 둘러싼 당내 논란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에서 탄핵으로 자유로운 사람 없다. 가담한 사람과 저지한 사람 두 부류만 있다”며 “탄핵 때 뭐 했냐고 손가락질하면 우리끼리 상처만 깊어진다. 합심해서 총선 이기고 정권 찾아올 생각을 해야 한다”고 했다.

【대구=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