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깨끗한 인정’ 김경문 감독 “한국 경기 일본인 주심은 피해야”
더보기

‘깨끗한 인정’ 김경문 감독 “한국 경기 일본인 주심은 피해야”

뉴스1입력 2019-11-12 18:23수정 2019-11-12 18: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경문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 감독이 12일 오후(현지시간) 일본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대만과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1.12/뉴스1 © News1

김경문 감독이 석연치않은 판정을 깨끗히 인정하면서도 한국 경기에 일본인 주심이 배정되는 것에는 오해의 소지가 생길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김경문 감독은 12일 일본 지바현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두 번째 경기, 대만전을 앞두고 전날 미국전에서 나온 판정 논란을 언급했다.

11일 미국과 슈퍼라운드 첫 경기에서 한국은 일본인 주심 시마타 데쓰야 심판의 판정에 여러차례 불만을 표출했다. 3회말에는 김하성이 홈으로 쇄도하며 포수의 태그를 피했지만 비디오판독 끝에 아웃 판정을 받았고, 9회초에는 마무리 조상우가 한복판에 던진 공이 볼로 선언됐다.


김경문 감독은 “프리미어12가 더 많은 인기를 끌려면 상호 믿음이 없어지면 안된다”며 판정에 승복한다는 입장을 취하면도 “우리나라 심판이 일본의 중요한 경기에 심판을 본 적은 없는 것 같다. 아무리 열심히 봐줘도 아쉬울 수가 있다. 한국의 경기도 루심은 괜찮지만 일본인 주심은 배정하지 않아야 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김경문 감독은 “(WBSC가) 좀 신경을 써야하지 않을까”라며 “만약 우리가 역전을 당했다면 문제가 커졌겠지만 우리가 이겼으니까 너무 그 문제를 얘기하지 않는 게 좋다. 우리가 깨끗하게 넘어가면 오히려 (심판들이) 미안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미국전 심판 판정과 관련해 대회 조직위원회 측에 항의를 하려고 했다. 그러나 코칭스태프와 논의해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그대로 판정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예선라운드 3전전승을 포함, 4연승을 질주하고 있는 한국이다. 좋은 분위기에서 굳이 심판진을 자극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김경문 감독의 생각. 그러나 베테랑 사령탑은 한일 양국의 경기에 상대국 심판의 주심 배정을 지양해야 한다는 분명한 목소리도 냈다.

(지바(일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