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감쪽같은 그녀’ 나문희 “치매에 대해 많이 생각했다”
더보기

‘감쪽같은 그녀’ 나문희 “치매에 대해 많이 생각했다”

뉴시스입력 2019-11-12 18:21수정 2019-11-12 18: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극 중에서 치매가 심하지 않았지만, 치매에 대해 많이 생각했다. 보통 할머니들이 치매일 때와 아닐 때의 차이가 그렇게 크지 않은 것 같았다. 대본에 써있는대로 연기했다.”

배우 나문희는 12일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감쪽 같은 그녀’ 간담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72세 꽃청춘 할매 앞에 듣도 보도 못한 손녀가 찾아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영화 ‘마이 블랙 미니드레스’(2011) ‘웨딩바이블’(2014) 등을 연출한 허인무 감독의 신작이다.


나문희는 억척스럽게 손녀들을 키우다가 치매에 걸린 ‘말순’을 연기했다. 그는 “처음 이 작품을 접했을 때 무거운 느낌이 있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반대로 우리 정서상 좀 가볍게 연기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엔딩에서 나도 감당하기 힘든 감정연기를 해야 돼서 힘들었다. 어린 아이와 촬영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손녀 ‘공주’ 역의 김수안과의 호흡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나문희는 “할머니와 손녀처럼 했다”며 “수안이가 똑똑하고 착해서 잘할 수 있었다”며 극찬했다.

김수안도 “나문희가 대선배라 떨리기도 하고 무서웠는데 너무 잘 챙겨줘서 좋았다”며 “편안하고 따뜻한 느낌을 받았다”고 흡족해했다.

나문희는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 몸이 안 좋았다”고 털어놓았다. “컨디션때문에 마음도 안 좋았다. 시나리오를 읽고 나서 ‘이렇게 외로운 사람이 있구나’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고생하면서도 밝은 사람들이 너무 많다. 영화를 찍고 나서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다시금 생각했다.”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던 두 사람이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은 웃음과 감동 그 자체다. 허 감독은 “영화를 시작하고 처음으로 떠오른 단어는 ‘함께’였다. 함께하기 어려운 사람들, 어울리지 않은 이들이 더불어 살아가는 과정을 그려보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노인 치매, 조손 가정 등 사회적 문제를 무겁지 않게 그려냈다. 허 감독은 “실제로 할머니를 모시고 살았고, 조카들을 보면서 살아왔다”며 “그렇다보니 ‘감쪽같은 그녀’는 익숙한 이야기였다. 조손가정을 많이 조사했다”고 전했다.

“밝은 포인트를 찾고 싶었다. 인간은 어떤 상황에 닥쳐도 웃을 수 있는 존재가 아닌가 싶다. 할머니와 손녀, 할아버지와 손자 등 둘이서만 사는 집을 지켜봤다. 엄마아빠와는 또다른 친밀함이 있더라. 그런 부분을 참고해서 작품에 녹여냈다.”
영화 ‘감쪽 같은 그녀’는 다음달 4일 개봉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