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호주 ‘최악화재’ 속 소방관의 감동 쪽지…“우유 빚 졌어요”
더보기

호주 ‘최악화재’ 속 소방관의 감동 쪽지…“우유 빚 졌어요”

뉴시스입력 2019-11-12 17:41수정 2019-11-12 17: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쪽지 받은 시민 "결혼 이후 가장 멋진 날"
소방관 "좋은 일 할 수 있어 즐거웠다"

“당신의 집을 화마에서 구할 수 있어 기뻤습니다. 창고를 지키지 못해 유감입니다. 추신, 우유를 조금 마셨습니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주 동북부에서 시작된 산불이 시드니 일대까지 번지며 최고 수준의 화재경보인 ‘재난’이 발동된 가운데 화재 진압 작업을 마친 소방관이 남긴 따뜻한 쪽지가 호주 국민에 감동을 주고 있다고 12일(현지시간) BBC가 보도했다.

뉴사우스웨일스에 거주하는 폴 셰프키는 11일 주말 동안 산불을 피했다가 돌아온 집에서 산불방재청(RFS) 소속 소방 대원이 남긴 쪽지를 발견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자신이 받은 쪽지를 공유하며 “덕분에 내 결혼식 날 이후로 가장 멋진 아침을 맞이했다”고 글을 썼다.

주요기사

그의 게시물은 수천 명의 사용자가 공유했고 곧 쪽지의 주인공인 소방관 케일 하디-포터에게까지 닿았다.

하디-포터는 댓글로 “내 작은 쪽지가 전달돼 정말 기쁘다”며 “지친 우리(소방대원들)는 당신의 집에서 잠깐 휴식을 취했고 그 때 냉장고를 발견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악필이라 죄송하다”며 “매우 늦은 시간이라 아무 것도 볼 수가 없었다”고 했다. 또 “이같이 끔찍한 상황에서 조금이라도 좋은 일을 할 수 있어 즐거웠다”고 부연했다.

셰프키는 “집은 구했지만 여전히 거주할 수 있는 환경은 아니다”며 “전기도, 기둥도, 물도 없고 온통 그을음과 연기 뿐이다”고 했다.

화재가 발생한 뉴사우스웨일스 주의 거주민은 약 600만명에 달한다.

호주 당국은 “12일께 이곳의 기온은 37도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며 “극도의, 심각하고, 재앙적이다. 취약지역에 거주하는 이들은 자택에서 빠르게 떠나야 한다”고 경고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