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과원, 물고기·채소 함께 기르는 친환경 양식기술 개발
더보기

수과원, 물고기·채소 함께 기르는 친환경 양식기술 개발

뉴시스입력 2019-11-12 16:39수정 2019-11-12 16: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립수산과학원은 친환경으로 물고기양식을 하면서 무농약 채소는 덤으로 생산할 수 있는 ‘바이오플락(BFT)-아쿠아포닉스 기술’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바이오플락-아쿠아포닉스 기술은 바이오플락양식 기술로 물고기를 기르면서 여기에 사용한 물로 채소를 키우고, 정화된 물은 다시 물고기 양식에 사용하는 친환경 첨단양식 기술이다.

바이오플락기술은 물고기가 배출하는 배설물이나 사료 찌꺼기를 유용 미생물의 먹이로 활용하고, 새로운 사육수를 공급하지 않고 다시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양식 기술을 말한다. 또 아쿠아포닉스(Aquaponics)는 수산양식(Aquaculture)과 수경재배(Hydroponic)를 융합한 생산시스템을 이른다.


수산과학원은 바이오플락양식 기술을 아쿠아포닉스 시스템과 융합해 뱀장어, 메기 등의 생산성을 높이고, 더불어 바질, 새싹인삼, 상추 등의 고급 작물 생산성도 높아지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바이오플락-아쿠아포닉스 시스템에서는 다양한 담수어류가 적용 가능하며, 뱀장어와 메기의 경우 이 시스템이 바이오플락 단독 사육환경보다 성장률이 각각 8%, 39% 증가함을 확인됐다.

또 기존 아쿠아포닉스 시스템과 비교했을 때 메기와 청상추를 함께 키우면 메기는 30% 이상 잘 자랐고, 청상추는 2배 이상 빠르게 성장했다고 수과원은 설명했다.

최완현 수산과학원장은 “바이오플락-아쿠아포닉스 기술은 새로운 소득 창출원으로서 청년창업과 귀어귀촌 활성화의 중요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부산=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