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정시 수능전형 비율 50% 이상으로 확대할 것”
더보기

황교안 “정시 수능전형 비율 50% 이상으로 확대할 것”

뉴스1입력 2019-11-12 15:33수정 2019-11-12 15: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중구 배재학당 역사박물관에서 ‘자유한국당 교육정책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2019.11.12/뉴스1 © News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대입 정시모집의 수능 전형 비율을 50% 이상으로 확대하는 내용의 ‘고등교육법’ 개정안을 13일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12일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배재학당 역사박물관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교육 정책 비전을 발표했다.

교육정책 비전은 한국당의 경제비전인 민부론, 외교·안보비전인 민평론에 이어 황 대표가 내놓은 세 번째 정책 비전으로, 대입 정시 확대, 자사고·특목고 등 학교선택권 강화 등을 골자로 한다.


황 대표는 “한국당은 한국당의 교육철학을 개개인의 성장을 위한 교육, 교육 현장의 공정·정의 확립, 교육 행정체계 개혁이라는 세 가지 비전과 목표에 담았다”며 “세 가지 비전과 목표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정책 대안을 꼼꼼히 설계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황 대표는 ‘개개인의 성장을 위한 교육’과 관련, “개개인의 성장을 뒷받침하지 못하는 교육은 기본을 망각한 것”이라며 “기초학력부터 키워야 한다. 기초학력 보장체계를 강화하겠다”고 했다.

구체적으로 고등교육법을 개정해 정부가 추진하는 외국어고·국제고·자사고의 일괄 폐지를 막고, 혁신학교 성과평가를 공개하는 등 교육의 다양성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또 고졸자의 취업 확대를 위해 현장직무능력 중심 교육과정을 대폭 강화하고, 기업 현장에 필요한 인력 양성을 위해 대학의 특성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공정한 교육’과 관련해서는 대학 입시의 정시 비중을 확대하고 수시전형을 단순화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고등교육법 개정안을 통해 일반전형에서 수능 위주 전형이 50%가 넘도록 의무화하고, 수능 위주 전형의 근거를 마련하겠다”며 “수시 전형은 단순화하는 한편 학생부종합전형은 공정성·객관성·투명성·신뢰성을 제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공교육 내실화를 통한 사교육비 경감, 평생교육 체계 정비 등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교육 행정체계 개혁’에 대해서 황 대표는 “현 교육 행정체계의 가장 큰 문제는 교육감 직선제로 교육감 직선제는 전교조의 교육 장악 수단으로 전락했다”며 “‘지방 교육자치법’을 개정해 교육감 직선제를 폐지하고 시도지사-교육감 러닝메이트제를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민부론, 민평론을 통해 대한민국이 2030년까지 G5(주요5개국)로 올라서고, 자유민주주의 통일 한반도를 G2로 도약하는 꿈을 말씀드렸다”며 “그 꿈을 위해서는 우리 교육의 기본 틀을 다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