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北주민 추방, 도주·행적 종합할 때 귀순 진정성 없다 판단”
더보기

정부 “北주민 추방, 도주·행적 종합할 때 귀순 진정성 없다 판단”

뉴스1입력 2019-11-12 11:37수정 2019-11-12 11: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통일부 전경(자료사진). © 뉴스1

통일부는 12일 추방 당한 북한 주민 2명이 귀순 의사를 밝힌 데 대해 “범행 후 도주한 것과 선박의 이동 경로, 북한에서의 행적과 첩보 등을 종합해 볼 때 귀순 의사에 대한 진정성을 찾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 주민들이 귀순 의향서를 자필로 작성했나’라는 질문에 “중앙합동조사과정에서 귀순 의향서라는 문서 형식은 존재하지 않는다. 다만 귀순 의사를 밝히는 내용을 자필로 작성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당국자는 “도주하는 사람을 나포한 것”이라며 “(조사 과정에서는 나포 이전) 북한에서의 행적을 조사한 것이고, 두 사람을 분리 심문을 통해 정황 조사를 실시했는데 객관적으로 일관성이 보이는 부분들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귀순 의사가 없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나포했을 때 귀순 의사를 표명한 것은 맞다”며 “(다만) 이들이 남쪽으로 바로 내려온 게 아니라 도주 했고, 해군에서 접근해 조치를 취하며 경고사격을 했음에도 도주해 군사작전을 통해 나포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 당국자는 ‘도주한 사유에 대해서는 무엇이라고 진술했는가’라는 질문에는 “조사 내용의 질문과 답변을 일일이 확인할 수는 없지만, 살인을 했으니 도주하지 않았겠나”라며 즉답을 피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