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권은희 “직접 만나서라도 소통”…안철수 찾아 ‘미국행’ 시사
더보기

권은희 “직접 만나서라도 소통”…안철수 찾아 ‘미국행’ 시사

뉴스1입력 2019-11-12 11:30수정 2019-11-12 11: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 News1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내달 미국을 방문해 보수대통합론 등 정국 현안 관련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는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를 만나 의중을 듣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권 의원은 지난 11일 오후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다’와의 인터뷰에서 “생각보다는 안 전 대표가 빠르게 선택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면서도 “늦어도 12월에는 제가 안 전 대표를 직접 보는 방법을 취하더라도 직접 소통을 하려 한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안철수계’라고 불리는 의원들이 무언가를 결정하고 선택할때 안 전 대표가 나를 따르라든지 저희들이 리더로 옹립한다는 식의 의사결정 구조를 지금껏 한 번도 가져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저희들이 생각하는 방향에 대해 안 전 대표가 먼저 주장하며 힘든 길을 가고, 그러면 저희들이 저희의 길을 가다 보면 그 길에서 안 전 대표를 만나는 형태였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이번에도 저희가 저희의 길을 가다 보면 안 전 대표를 만날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자유한국당과 통합 가능성에 대해 “통합은 없다”고 일축했다. 권 의원은 “유 대표가 3대 원칙을 제시하면서 3대 원칙이 진정성있게 수용된다면 통합에 대해 아무런 조건 없이 응하겠다 했는데, 사실 3대 조건이 한국당에서 달성하기가 사실상 불가능한 조건”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라는 결론을 낼 수 있는 그런 정도의 불가능한 조건”이라고 선을 그었다.

보수통합 논의와 관련해 변혁내 두 축인 유승민계(바른정당계)와 안철수계(국민의당계) 의원들 사이 미묘한 온도차가 있는 것에 대해선 “유승민계라 하는 의원들은 과거에 새누리당 시절 같은 동료 의원들이기 때문에 대화까지 거부할 필요는 있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관측했다.

권 의원은 “이번 신당창당 준비 공동단장으로 저와 (유승민계) 유의동 의원이 공동단장을 맡았는데, 안철수계와 바른정당계 전체를 아우르는 소통과 이를 통해 공감대를 이루자는 것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신당창당 방향에 대해선 “개혁보수의 깃발을 든 유승민 변혁 대표와 합리적 중도, 제 3지대의 길을 꿋꿋이 지금까지 걸어온 안 전 대표가 블록지대를 형성하고 있다”며 “이 신당을 중심으로 보수의 재건을 하겠다 취지”라고 밝혔다.

신당 창당 후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합류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건 한국당 의원들이 판단하시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