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재선 “패스트트랙 통과 시 의원직 총사퇴 당론 제안”
더보기

한국당 재선 “패스트트랙 통과 시 의원직 총사퇴 당론 제안”

뉴스1입력 2019-11-12 10:46수정 2019-11-12 10: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 재선의원들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긴급 간담회를 갖고 보수통합 등 현안 논의를 하고 있다. 2019.11.12/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 재선의원들이 12일 보수 통합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히면서 패스트트랙 통과 시 의원직 총사퇴를 당론으로 제안했다.

한국당 재선의원들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간담회를 가진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재선의원 모임 간사인 박덕흠 의원은 “첫번째 통합을 적극 지지한다. 진정성을 갖고 국민통합을 하자는 얘기를 했다”며 “두번째로는 지도부에 공천과 관련한 위임 각서를 제출하자는 이야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번째로 패스트트랙 통과 시에는 의원직 총사퇴를 당론으로 요구하자는 내용으로 정리됐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다만 보수통합과 관련,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문제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이 없었다.

앞서 박 의원은 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보수 통합에 대한 이야기가 되고 있는데, 통합의 문제점이나 당이 가야 할 방향에 대해 말씀을 나눠달라”며 “박 전 대통령 탄핵 문제에 대해서도 정리가 안 되면 어렵지 않냐는 얘기도 있는데 그 문제에 대해서도 중점적으로 얘기하면 좋겠다는 견해도 있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비공개 간담회 중 일부 고성이 난 것과 관련, “큰 소리는 아니었다”며 “이견도 거의 없었고 같이 얘기했다”고 부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