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YT “유럽 車업계, 관세 결정 앞두고 美공장에 대규모 투자 약속”
더보기

NYT “유럽 車업계, 관세 결정 앞두고 美공장에 대규모 투자 약속”

뉴시스입력 2019-11-12 10:36수정 2019-11-12 10: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4일 트럼프 대통령 관세 결정 앞두고
유럽 자동차 회사, 美 정부 인사와 논의
"獨 자동차 업계, 일자리 2만5000개 약속"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자동차 고율 관세를 피하기 위해 유럽이 미국에 대규모 투자를 약속했다고 1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NYT가 복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유럽연합(EU)산 자동차 관세 결정을 앞두고 미 정부 관리와 유럽 자동차 제조업체 측이 만났다. 양측 모두 합의라고 부르지는 않겠지만, 자동차 업체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부과를 막기 위해 미 정부 측에 이해를 구했다고 한다.

독일 자동차 회사는 미국 내 공장에 대규모 투자를 하기로 했다고 양측 관계자들이 NYT에 밝혔다. 자동차 업체들은 대규모 투자 약속이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적용을 연기할 명분이 돼주길 바라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미국 고위관료는 “트럼프 대통령의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독일 자동차 업계가 미국 공장에서 일자리 2만5000개를 만들겠다고 약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NYT는 정부 관리와 자동차 업계 관계자들을 인용해 트럼프 행정부가 또 다른 무역 전쟁의 전선을 여는 데 관심이 없다고 전했다. 수입산 자동차에 고율 관세를 적용하면 미국 소비자들은 1400달러(약 160만원)~7000달러(약 800만원)의 신차 가격 인상을 부담해야 한다.

이날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이 EU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 결정을 6개월 뒤로 또 미룰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미 상무부는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외국산 자동차와 부품에 따른 안보위협을 조사한 보고서를 백악관에 제출한 바 있다. 232조는 수입품이 미국의 국가안보를 위협한다고 판단되면 수입을 제한하거나 고율의 관세를 매길 수 있도록 한 조항이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외국산 자동차에 25% 고율 관세를 부과할지 5월에 발표해야 했지만 결정 시한을 6개월 뒤로 미뤘다. 결정 시한은 오는 14일이다.

자동차 고율 관세 대상으로 거론된 국가는 EU, 일본, 한국 등이다. 한국과 일본은 232조 적용에서 제외될 수 있지만 EU의 경우 상황이 유동적이라는 관측이 있었다.

한국은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을 타결했다.

지난 9월 미일 정상은 1단계 무역 협상안에 서명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산 자동차에 25% 관세를 매기지 않겠다고 구두 약속했다고 NYT는 전했다.

EU는 미국이 원하는 농업시장 개방을 받아들이지 않아 좀처럼 협상에 이르지 못했다.

장 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8일 인터뷰에서 “트럼프가 조금 성을 내긴 하겠지만 (EU산) 자동차 관세는 없을 것”이라며 “그는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다. 당신은 (미국의 결정에 관해) 완벽하게 잘 알고 있는 사람과 얘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