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철도, 수능날 수험생 ‘안심수송’…전동차 비상 대기
더보기

한국철도, 수능날 수험생 ‘안심수송’…전동차 비상 대기

뉴스1입력 2019-11-12 10:21수정 2019-11-12 10: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TX와 한국철도 사옥 © 뉴스1

한국철도는 14일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는 수험생을 위해 종합안전수송대책을 마련해 본격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한국철도는 지난 4일부터 실시한 수도권 전철 운행 구간과 전국의 고속 및 일반선로, 주요 시설물의 안전점검을 수능 전날까지 마칠 계획이다.

또 시험 당일 출발 열차는 객실·방송 상태 등을 특별 점검하고, 한파가 예고된 만큼 난방 장치를 철저히 정비하고 선로 이상에 대비해 응급복구 대책을 마련했다.


수능 당일에는 정시 운행과 비상 상황 대응에 집중한다. 철도교통관제센터를 중심으로 전국 지역본부가 연계해 새벽 5시부터 시험 종료 시까지 특별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한다.

주요기사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전국 주요 역에 열차 23대를 비상 배치한다. 오송역에 KTX 1대, 주요 7개역에 일반열차 7대, 시험장이 많은 서울과 부산의 광역전철 차량기지에는 전동차 15대가 대기한다.

이와 함께 전철역 26곳에는 기동정비반을 조직해 차량 고장 시 즉시 대응키로 했다.

시험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소음 문제는 원천 차단한다. 시험장 주변을 운행하는 모든 열차는 최대한 천천히 운행해 소음 발생을 줄이고, 사고 등 긴급한 상황을 제외하고는 경적도 통제한다.

영어 듣기 평가가 진행되는 오후 1시 10분부터 25분간 시험장 주변을 지나는 여객과 화물열차의 운행시간도 조정했다.

이밖에도 첫 열차부터 주요 역에 시험장 입실이 마감되는 8시 10분까지 안내 인력을 집중 배치한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수능을 치르는 수험생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첫 열차부터 더욱 꼼꼼히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