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靑, 자꾸 경제 괜찮다고 하는데 배신감…말조심 해야”
더보기

박지원 “靑, 자꾸 경제 괜찮다고 하는데 배신감…말조심 해야”

뉴스1입력 2019-11-12 09:42수정 2019-11-12 10: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안신당 제12차 국회의원·창당준비기획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News1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이 임기 반환점을 맞은 문재인 정부에 대해 “국민들은 어렵다고 하는데 자꾸 청와대는 경제가 괜찮다고 한다. 배신감까지 드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임기 전반부에 대한 점수로는 60점을 줬다.

박 의원은 12일 오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청와대가 자꾸 고용도 좋아진다고 한다. 청와대가 말씀을 조심했으면 좋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의원은 “(문재인 정부 임기 전반기 점수가) 60점이면 낙제점은 아니다”라면서 “초심으로 돌아가면 좋겠다는 의미에서 점수를 짜게 드렸다”고 설명했다.


민생경제에 이어 인사 문제도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인사 문제 역시 성공했다고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청와대가 출범 후 야권 인사들에 장관직 제안을 한 적이 있었다고 밝힌 데 대해 “(야권에 영입을 제의할 때) 과연 진정성 있게 얘기를 했는가를 청와대와 여권에서 생각해 봐야 한다”고 언급했다.

박 의원은 “야권 인사들이 왜 장관직을 고사하셨겠느냐”고 반문하면서 “결과적으로 보면 야권 인사는 한 사람도 등용하지 못하고 결국 우리 식구끼리 하지 않았느냐”고 꼬집었다.

문 대통령을 향해선 “(60점을 받은 데 대해) 마음이 아프셔야 한다”며 “문 대통령이 자만하면 안되기 때문에 더 성공하도록 협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검찰개혁에 대해선 “의구심을 강하게 갖고 있다”고 회의적 전망을 내놓았다.

박 의원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이 됐으면 민주당에서 과반수 의석을 하나하나 점검해서 확보를 하고 있어야 하는데, 지금 선거구 조정 문제로 여러 군소정당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며 “과연 순조롭게 이뤄질지에 대해 어렵다고 평가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