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은 선물한 풍산개 자손 ‘햇님이’ 첫 돌 선물은?
더보기

김정은 선물한 풍산개 자손 ‘햇님이’ 첫 돌 선물은?

뉴스1입력 2019-11-12 10:00수정 2019-11-12 1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9일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연평평화안보수련원에서 첫돌을 맞은 ‘햇님’이에게 옹진군이 햇님이의 이름과 한반도기가 새겨진 옷을 선물했다.(인천시 옹진군 제공)

지난해 9·19 남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풍산개 한 쌍의 자손 ‘햇님’이가 첫돌을 맞았다.

11일 인천시 옹진군에 따르면 지난 9일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연평평화안보수련원에서 첫돌을 맞은 ‘햇님’이에게 이름과 한반도기가 새겨진 옷을 선물했다.

햇님이는 지난해 9월 김정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선물한 풍산개 암컷 곰이와 수컷 송강 사이에서 태어난 새끼다. 풍산개 한쌍은 지난해 11월 6마리의 새끼를 낳았으며, 햇님이는 6마리 중 막내다.


청와대는 지난 8월 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평화 분위기 확산을 위해 각 지자체로 6마리를 분양할 당시, 암컷 햇님이와 수컷 들이를 각각 연평평화안보수련원과 인천대공원으로 보냈다.

주요기사

군은 지역에서 생활 후 첫돌을 맞은 햇님이에게 예쁜 옷을 선물했으며, 해병대 연평부대원들도 햇님이의 첫돌을 함께 축하했다.

햇님이는 온순한 성격으로 연평평화안보수련원을 찾는 교육생들을 잘 따르면서 건강하게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겨울을 따뜻하게 날 수 있도록 첫돌을 맞은 햇님이에게 옷을 선물했다”며 “평화의 상징인 햇님이가 밝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