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콩 경찰이 쏜 총 맞은 20대, 콩팥·간 일부 파열…생명 지장 없어
더보기

홍콩 경찰이 쏜 총 맞은 20대, 콩팥·간 일부 파열…생명 지장 없어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2 09:12수정 2019-11-12 09: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스1

홍콩 반중(反中) 시위에 참가했다가 경찰이 쏜 실탄에 맞은 홍콩 남성이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전날 오전 7시경 동부 사이완호(西灣河) 지역 교차로에서 경찰이 쏜 실탄에 맞은 20대 남성이 인근 차이완(柴灣) 지역에 있는 파멜라 유드 네더솔 이스턴(Pamela Youde Nethersole Eastern)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다고 12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직업교육학교 재학생인 초(Chow)모 씨(21)는 경찰관이 쏜 실탄에 복부를 맞아 콩팥과 간 일부가 파열되는 부상을 입었다. 즉시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은 초 씨는 현재 집중치료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한 소식통은 초 씨가 아직 위중한 상태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전했다. 의료진은 사고 당일인 11일 초 씨에게 진정제를 투여했지만, 상태가 호전되면 진정제 투여를 중단할 계획이라고 매체에 말했다.

주요기사

초 씨가 소속된 학교 측은 비무장 상태였던 초 씨가 경찰이 쏜 실탄을 맞은 상황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당국에 공식적으로 요구했다고 성명을 냈다.

하지만 홍콩 경찰은 기자회견을 통해 초 씨에게 실탄을 쏜 이유에 대해 “당시 여러 명의 시위대에 둘러싸여 위협을 받는 상황이었다”며 과잉 대응은 아니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초 씨에게 총을 겨눈 해당 경찰이 ‘당신 자식을 죽이겠다’는 협박을 받고 있다면서 시민들에게 자제해달라고 촉구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