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 초등생 행복도 22개국 중 19위…시간 만족도는 ‘꼴찌’
더보기

한국 초등생 행복도 22개국 중 19위…시간 만족도는 ‘꼴찌’

뉴시스입력 2019-11-12 05:02수정 2019-11-12 05: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이브더칠드런·서울대 연구결과 韓, 전반적으로 수치 저조
연구진 "아동 여가를 시간 낭비로 봐…사회적 인식 바꿔야"
빈곤가정, 장애, 돌봄공백 아동 행복도 일반 아동보다 낮아
아동기 삶의 질 격차 성인까지 이어져…국가관심·지원필요

우리나라 초등학생들의 행복도와 삶의 만족도가 전 세계 최하위 수준으로 나타났다. 특히 시간 사용과 관련한 항목에서 꼴찌를 기록해 아동·청소년에게 학업부담을 줄여주고 건전한 여가를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줘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2일 국제 구호개발 비정부기구(NGO) 세이브더칠드런과 서울대학교 사회복지연구소의 ‘국제비교 맥락에서의 한국 아동의 주관적 행복감’ 연구결과에 따르면 연구에 참여한 22개국 중 우리나라 초등학생의 행복감은 19위에 그쳤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아동은 전 세계 3만4000여명이며 우리나라는 초등학교 5학년생 3171명이 참가했다.


연구진은 6개 문항으로 구성된 아동의 주관적 행복감 척도와 1개 문항으로 구성된 전반적 만족감 척도를 통해 행복감을 측정했다. 주관적 행복감 척도는 ▲돈에 대한 만족도 ▲시간 사용에 대한 만족도 ▲학습에 대한 만족도 ▲관계에 대한 만족도 ▲안전한 환경에 대한 만족도 ▲자기자신에 대한 만족도 등이다.

주요기사

우리나라 초등학생들의 주관적 행복감 척도는 84.4점으로 대만(84.0점), 네팔(83.2점), 베트남(82.4점)에 이어 19등이다. 점수가 가장 높은 국가는 그리스였으며 94.1점이었다.

전반적 삶의 만족도도 주관적 행복감과 마찬가지로 19위로 동일했다. 우리나라의 점수는 87.6점이었으며 스리랑카, 방글라데시, 네팔 등 3개 국가만이 우리나라보다 순위가 낮았다.

특히 자기자신에 대한 만족도는 22개국 중 20위, 시간 사용에 대한 만족도는 22개국 중 22위를 차지했다.

연구를 수행한 안재진 가천대 교수는 “자유시간에 하는 일에 대한 선택권과 공부와 여가 간의 균형 잡힌 일상이 아동의 시간사용에 대한 만족도에 중요한 요인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아동의 여가를 시간낭비로 보는 사회적 인식을 바꾸고 건전한 여가를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아동의 행복도를 국내에 한정할 경우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었다. 단 빈곤가정 아동과 장애아동, 나홀로 아동 등의 행복도는 일반 아동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았다.

연구에 참여한 유민상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박사는 “아동 행복도 증가 추세에도 빈곤가정 아동, 장애 아동, 나홀로 아동 등의 행복도가 다른 아동들과 행복도 격차가 있는 것은 아동기 삶의 질의 격차가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며 “아동기 삶의 질 격차는 평생 동안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삶의 질 격차 해소에 대한 국가의 관심과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