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유엔대사 “미국 도발·한국 이중성 탓에 한반도 긴장”
더보기

北유엔대사 “미국 도발·한국 이중성 탓에 한반도 긴장”

뉴스1입력 2019-11-12 05:02수정 2019-11-12 05: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11일(현지시간) 미국의 정치·군사적 도발과 한국의 이중적 행동 때문에 한반도의 긴장 국면이 풀리지 않고 있다는 주장을 펼쳤다.

AP통신에 따르면 김 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AEA) 관련 유엔총회에서 북미관계가 작년 6월 북미정상회담 이후 별다른 진전이 없으며 한반도 정세가 긴장 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전적으로 미국이 자행한 정치적·군사적 도발에서 기인한다”며 미국에 탓을 돌렸다.


북한은 지난달 초 미국과의 비핵화 실무협상이 결렬된 이후 미국에 올 연말까지 ‘새로운 계산법’을 들고 나오라는 압박을 가하고 있다.

주요기사

김 대사는 이와 관련해 “작년부터 북한은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선의로 노력해왔다”면서 북한이 지난 20개월간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실험하지 않았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는 “평화와 안보를 공고히 할 수 있는 열쇠는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이 채택한 공동성명의 이행”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경색돼 있는 남북관계에 대해서는 남측에 책임을 돌렸다. 김 대사는 “(남북관계가) 현재 주요 이행단계에도 이르지 못한 채 정지상태에 있다”면서 “이는 군사 대비태세를 강화하면서 평화 이니셔티브를 제시하는 남한 당국의 이중적(double-dealing) 태도에 기인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총회에 참석한 코넬 페루타 IAEA 사무총장 대행은 북한의 핵 활동이 여전히 심각한 우려를 자아낸다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명백히 위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페루타 대행은 “IAEA는 위성사진 등을 통해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계속 감시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유엔의 의무를 준수하고 IAEA와도 즉각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