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IAEA “이란, 미신고 시설서 가공 우라늄 발견”
더보기

IAEA “이란, 미신고 시설서 가공 우라늄 발견”

뉴시스입력 2019-11-12 02:25수정 2019-11-12 02: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포르도 핵시설 우라늄 농축작업 재개 확인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11일(현지시간) 이란이 신고하지 않은 시설에서 인공적으로 가동한 우라늄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IAEA는 이날 회원국에 배포한 비밀 분기 보고서에서 미국과 이스라엘의 그간 관련 주장이 사실이라는 것을 처음으로 확인했다.

AP가 자체 입수한 보고서는 가공 우라늄을 발견한 시설에 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지만 미국과 이스라엘은 문제의 시설이 테헤란 외곽에 있다고 지적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앞서 이란의 시설을 “비밀 핵창고‘라고 지칭했다.

주요기사

이스라엘은 현장에서 찾은 물질들이 핵무기 관련 작업을 포함하는 이란 군사 개발 프로그램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란은 핵무기 개발을 추진한다는 사실을 부인하고 개발 프로그램이 평화적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IAEA는 이란이 2015년 핵합의로 금지한 우라늄 농축을 포르도 핵시설에서 재개한 사실을 확인했다.

IAEA는 포르도 지하시설에서 우라늄 농축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란은 IAEA 사찰관을 초청해 포르도 지하시설에서 우라늄 농축이 이뤄지는 것을 보도록 했다고 IAEA는 설명했다.

핵합의에선 포르도 시설을 연구센터로 전환하라고 했는데 지금 원심분리기 1000여대가 가동 중이라고 한다.

아울러 IAEA는 이란의 저농축 우라늄 비축량이 2015년 핵합의를 어긴 채 계속 증대하고 있다며 11월3일 시점에 비축량이 8월19일 보고한 241.6kg보다 많은 372.3kg에 달한다고 소개했다. 이는 한도인 202.8kg을 초과한 것이다.

또한 이란은 허용치인 3.67%를 넘는 4.5%까지 우라늄을 농축하고 있다고 IAEA는 덧붙였다.

【제네바=AP/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